상단여백
기사 (전체 7건)
이여정씨 월간문학 신인상으로 등단
그래서 나는 사람을 입는다.사람이 싫어 놓아 보았다사람이 힘들어 버려도 보았다사람이 질려 도망도 쳐 보았다그런데 남은 빈자리여전히 담겨...
뉴스앤거제  |  2023-07-18 17:45
라인
그리움
그리움 부모님 살아 계실 적사랑하는 마음내비친 적이 있었던가?엄마 허리가 뒤틀어지는아픔에 힘들어 할 때내가 그 아픔을나누...
뉴스앤거제  |  2023-07-08 09:44
라인
고현천의 새벽
고현천은 예전에도 많이 다녔지만 봄을 만끽하며 새벽에 걷기를 자주하는 편이다. 고현천까지는 차들이 다니는 도로를 거쳐야 하니 빠르게 걸...
뉴스앤거제  |  2023-03-29 12:52
라인
이별의 강
네가 남겨놓은 것은기억조차도 강물이 되었다.아내는 강물을 안고밤마다 물 없는 강가를 서성였다.사람들이 강으로 나와종이배를 접었다강물이 ...
뉴스앤거제  |  2023-03-17 14:15
라인
바다가 갈라지는 소매물도 등대길
섬, 눈에 보인다고 언제라도 다가갈 수 있는 곳은 아니다. 섬에 도착했다 해도, 사람과 사람의 마음이 쉽게 열리지 않듯이, 매물도 또한...
뉴스앤거제  |  2023-02-24 08:45
라인
기억 저편을 넘어서
가본들 아무것도 없다.어릴 때 마을 앞 큰 산 옥녀봉, 그 너머에는 더 깊은 산으로 들어가는 길목이 있을거라 생각했다. 호랑이도 있고 ...
뉴스앤거제  |  2023-01-13 17:19
라인
사마귀보다 못한 놈
암컷 사마귀는 짝짓기 도중 수컷의 머리를 먹어 치운다. 수컷의 경계심을 원천적으로 없애기 위함인지, 채워지지 않는 암컷 욕망의 절정인지...
뉴스앤거제  |  2023-01-02 09:43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