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삼성重, 2015년 ‘친환경선박’ 건조 본격화온실가스 최대 30% 감축···매년 소나무 7억그루 심는 효과

   
▲ 노인식 삼성중공업 사장(왼쪽에서 네번째)과 녹색경영선포식에 참석한 선주, 선급, 환경분야 교수들이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28일, 서울 서초동 사옥에서 SK해운, 한진해운 등 선주사, DNV선급 및 환경분야 교수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5년부터 ‘온실가스를 30% 감축한 친환경 선박건조’를 골자로 하는 녹색경영 선포식을 가졌다.   

세계 조선업계에서 친환경 제품 개발과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에 대한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하며 녹색경영을 선포한 것은 삼성중공업이 처음이다.

이날 삼성중공업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최대 30% 감축한 친환경 선박 개발, 녹색 사업장 실현과 녹색 네트워크 구축, 에너지 ZERO주택 출시 등의 3가지 핵심 전략을 발표했다.

삼성중공업은 선박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기 위해 연료 소모량을 최소화하는 최적선형 설계, 폐열회수장치, 저온연소 등 에너지효율 향상을 위한 각종 신기술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대학 및 민간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LNG 및 수소연료전지, 초전도 전기추진 모터ㆍ케이블, 이산화탄소(CO₂)포집기술도 개발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개발 추진 중인 각종 친환경 기술을 1만3,000TEU급 컨테이너선에 적용해 시뮬레이션한 결과 온실가스 배출량을 최대 30%까지 줄일 수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이 경우 해당 선박이 1년 동안 저감할 수 있는 온실가스 배출량은 소나무 1200만 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양과 맞먹는 규모다. 통상적으로 1년에 60척을 건조하기 때문에 매년 7억2,000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는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국제해사기구(IMO)가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3.3%를 차지하는 선박에 대해 배출가스규제기준을 수립 중에 있다. 이에 업계 전문가들은 친환경기술을 먼저 확보하는 업체가 향후 조선 및 해운업계를 주도하게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 노인식 삼성중공업 사장이 친환경 제품 개발과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등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하며 녹색경영을 선포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992년 이중선체 유조선, 2001년 전기추진 LNG선 등을 세계최초로 건조했다. 2009년에 자원순환 선도기업 환경부 장관상, 대한민국 기술대상 특별상 및 노르쉬핑 친환경 선박상을 수상하는 등 친환경 선박 개발에서 이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날 선포식에서 친환경 선박 개발뿐만 아니라 조선소 및 협력업체 사업장에도 녹색경영을 정착시킨다는 전략하에 대표이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녹색경영위원회를 조직했다.  

녹색경영위원회는 친환경 건조설비 개발, 친환경 도료 사용, 에너지 절감운동 등을 통해 조선소를 녹색사업장으로 만들고 협력회사의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을 위한 기술지원 및 인증시스템 도입 등 녹색 네트워크도 구축하게 된다. 

또한, 건설사업부에서는 고효율 단열자재, 신재생에너지 기술, 전력 효율화 설비 등 주요 요소기술에 대한 연구를 통해 외부로부터의 에너지 공급이 없어도 생활이 가능한 ‘에너지 ZERO주택’을 2011년까지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노인식 삼성중공업 사장은 “환경규제가 강화되기 전에 한발 앞서 녹색경영을 정착시킴으로써 친환경 선박 및 주택시장을 선점하고, 지구환경 보존에도 이바지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선미 기자  nng@newsngeoj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