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세계적 지휘자 금난새, 거제서 지휘금난새와 함께하는 ‘신춘음악회’ 및 지역미술인, 설치미술작품전시

   
 
봄기운이 완연한 거제에 예술의 목마름을 해소 해 줄 행사가 거제문화예술회관에서 시민들을 맞이한다.

봄 바람마저도 싱그럽게 느껴지는 3월에 개관 10주년을 맞이하는 거제시문화예술재단은 겨우내 꽁꽁 얼었던 지역민들의 겨울잠을 깨우는 특별한 기획 프로그램을 준비에 한창이다.

가장 먼저 주목할 프로그램은 세계적 명성의 지휘자 금난새와 함께 하는 ‘신춘음악회’이다.

3월 26일 저녁 7시 30분에 대극장에서 펼쳐지는 이번 공연은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지휘자 금난새와 그가 창단한 국내 최초의 벤처 오케스트라인 ‘유라시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함께 한다.

유라시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1997년 창단한 이래로 지금까지 음악감독 금난새를 중심으로 창의력 넘치는 아이디어와 연주자간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수준 높은 연주로 매 공연마다 청중들을 클래식의 매력 속으로 빠져들게 하는 국민 오케스트라이다.

환상의 섬, 거제의 봄을 행복으로 이끌게 되는 ‘금난새와 함께 하는 신춘음악회’는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편안한 클래식 음악부터 뮤지컬, 영화 음악 등의 다양한 레퍼토리로 클래식 음악을 사랑하고 예술을 사랑하는 지역민들의 문화적 갈증을 해소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거제문화예술회관 김호일 관장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가곡 ‘그네’의 작곡가 금수현씨가 ‘거제의 노래’를 작곡했던 것에 주목하여 그의 아들인 지휘자 금난새와 거제와의 특별한 관계를 언급하며 지휘자 금난새와 유라시안 필하모니 오케스트라가 선사하는 행복한 봄을 놓치지 않기를 당부했다.

한편으로 거제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는 3월 6일(수)부터 시작되는 지역미술인들의 설치미술작품전시 “봄을 부르는 풍경”전이 지역민들에게 시각화된 봄을 전달한다. 지역 예술인들의 도전적이고 실험적인 역량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전시회에서는 회화와 조각의 경계를 넘는 현대미술의 확장된 영역을 만날 수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권용복, 김광수, 김미진, 김영희, 여형구, 유명한, 이재구, 정명란, 정수룡, 조창희, 조화자, 주영훈 등 총 12명의 지역작가들이 참여하여 다양한 오브제를 활용한 설치미술작품들이 선보이게 된다. 지역의 대표 미술인들이 전달하는 봄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는 25일까지 계속되며 매주 화요일은 휴관이다.

거제문화예술회관의 모든 기획 프로그램은 전화(055-680-1000)와 홈페이지(http://www.geojeart.or.kr)를 통해서 자세히 알 수 있다.

   
 

금난새와 함께 하는 “신춘 음악회”
- 일 시 : 3월 26일 오후 7시 30분
- 장 소 : 거제문화예술회관 대극장
- 입장료 : R석 60,000원 / S석 50,000원
- 예 매 : 680-1050

새봄맞이 기획전시 “봄을 부르는 풍경”
- 기 간 : 6일(수) ~ 25일(월)
- 장 소 : 거제문화예술회관 전시실
- 입장료 : 무료
- 문 의 : 680-1009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