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건강]잠깬 뒤 2시간내 아침식사,당뇨병 예방한다

아침을 거르는 게 건강에 좋지 않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제 그 정도를 넘어서 건강을 매우 위협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학 의대 연구팀이 4만6289명의 여성들의 식습관과 건강 간의 상관관계에 대해 6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다. 분석 결과 일주일에 하루라도 아침을 거르면 제2형(성인) 당뇨병 발병 위험이 20%나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하루 종일 일하는 여성들은 아침을 거를 때 당뇨병 발병 위험이 무려 54%나 더 높았다. 이 같은 결과는 여성들의 연령이나 비만도, 탄수화물 섭취량, 흡연과 음주 습관, 신체적 활동, 직장에서의 지위와 관계없이 나타났다.

이번 결과는 또 다른 연구에서 아침을 꾸준히 먹는 것이 비만과 고혈압을 예방해주는 것으로 나타난 것과 함께 아침식사를 하는 것이 건강에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보여준다.

연구팀을 이끈 메카리 박사는 "밤에 잠자리에 들 때 우리 몸은 인슐린 수치가 적정해지는데 다음날 아침을 거르면 인슐린 수치가 낮아지고, 이는 나중에 뒤늦게 하루의 첫 식사를 하게 될 때 인슐린 수치의 급상승과 급락으로 이어지게 된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아침에 일어나면 1~2시간 내에 꼭 식사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미국 임상영양 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실렸으며 폭스뉴스가 15일 보도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