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거제초, 성폭력예방 교육 실시“내 몸은 소중한 보물”…인형극과 특강을 통해 유익한 시간 보내

   
 
거제초등학교(교장 안재기)는 지난 24일 전교생을 대상으로 성폭력예방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성폭력예방교육은 아동들로 하여금 자신의 몸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을 갖게 하고 성에 관한 잘못된 통념을 바로잡기 위해 계획됐다. 1학년부터 3학년은 강당에 모여 인형극을 통한 성폭력예방교육을 받았고, 4-6학년은 각 반에서 전문 강사에게 성폭력의 개념을 직접 배웠다. 특강을 위해 거제가정상담센터에서 협조했다.

저학년은 강당에서 한 시간 동안 인형극을 관람했다. 평소 익숙한 강당에 무대 배경과 인형탈을 쓴 배우가 등장하자 아이들은 열광적인 성원을 보냈다. 초등학생 나이의 아이들이 성폭력에 노출되는 상황들(병원놀이, 택시, 엘리베이터)을 보여주며 어떻게 스스로의 몸을 지킬 수 있는 지에 대해 배울 수 있었다. 주인공 동심이의 아빠가 “자신의 몸은 소중하기 때문에 스스로 지킬 수 있어야 한다”는 말을 듣고 성폭력을 미연에 방지해야 함을 알게 되었다.

고학년 학생들은 거제가정상담센터에서 파견된 성폭력예방 전문 강사의 특강을 들었다. 성폭력은 성에 관련된 나쁜 느낌을 주는 행동을 강제로 하는 것으로 강간, 성추행, 강의 내용은 성폭력의 개념 및 성에 관한 잘못된 통념 바로 잡기, 성폭력 대처방법으로 구성되었다. 거제초

6학년 2반에서 특강을 한 서은옥 강사는 성에 관한 잘못된 생각으로 ‘남자는 성폭력의 대상이 아니다’, ‘짧은 옷을 입는 것이 성폭력의 원인이다’를 꼽으며 학생들의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아 주었다. 특강을 들은 6학년 장예빈 학생은 “친구들끼리 하는 사소한 장난도 성폭력이 되고 그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가 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며 “친구에게 상처를 입히지 않도록 조심 해야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번 성폭력예방교육을 통해 학생들은 평소 생각할 수 없었던 자신의 성에 대해 되돌아볼 수 있었다. 내 몸이 소중한 만큼 다른 사람의 몸도 소중하며 그만큼 존중해야 한다는 사실을 다시 배우게 되었다. 오늘 배운 것을 통해 성폭력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거제초 학생들이 되기를 기대한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