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건강] '족저근막염' 여성환자 매년 급증20∼30대 여성→‘하이힐’등 ,40∼50대 여성→ ‘홀몬 변화’원인

   
 
족저근막은 발뒤꿈치뼈에서 시작하여 발바닥 앞쪽으로 붙은 두껍고 강한 섬유띠를 말하며 발바닥의 굴곡 모양을 유지하고 충격을 흡수해 보행 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런 족저근막에 대한 반복적인 미세 손상으로 염증이 발생한 것을 족저근막염이라고 한다.

족저근막염은 선천적인 평발이나 아치가 높은 요족변형 등 발의 구조적 이상이 원인일수 있지만, 대부분 발의 무리한 사용이 발병 원인이다.

갑자기 과격한 운동을 하거나 장거리 조깅, 바닥이 딱딱한 곳에서 발바닥에 충격을 주는 운동, 체중이 맣이 나가는 경우, 하이힐을 착용한 경우, 장시간 보행 하거나 너무 꽉조이는 신발을 신은 경우 등 원인은 다양하다.

2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종대)이 지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5년간 이런 ‘족저근막염'환자의 건강보험 진료비를 분석한 결과를 내놨다.

족저근막염의 전체 진료인원은 2008년 5만812명에서 2012년 13만8492명으로 8만7680명이 늘어 최근 5년간 2.7배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28.5%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이 남성에 비해 여성이 많았는데 2008년에는 1.2배(5372명), 2012년에는 1.4배(2만4334명)였다.

남성이 2008년 2만2720명에서 2012년 5만7079명으로 연평균 25.9% 증가한데 비해, 여성은 2008년 2만8092명에서 2012년 8만1413명으로 연평균 30.5% 급증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성별에 따른 차이는 더욱 커지고 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형외과 윤한국 교수는 "여성의 경우 주로 폐경기를 기점으로 호르몬의 변화가 생기면서 발의 지방층이 얇아져 쿠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기 때문에 40~50대 중년 여성에서 족저근막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에는 굽이 높은 하이힐이나 쿠션이 적은 레인부츠를 즐겨 신는 여성이 늘면서 젊은 여성들도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교수는 "여성들은 하이힐을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고 쿠션이 충분한 신발을 신는 것이 도움이 된다.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고 무리한 운동을 피하는 것이 좋은데 충격 흡수가 잘되지 않는 신발을 신고 조깅이나 마라톤 등은 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영천 기자  syc6871118@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