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거제도에서 뜨는 새해를 맞이하다”[탐방]손영민의 거제도 풍물기행

   
▲ 손영민
가는 해의 반성과 다가오는 새해의 설계에 희비가 교차하는 세밑, 서해바다로 나아가서 마지막 지는 해에게 작별 인사를 할까? 아니면 동해바다로 나아가서 떠오르는 새해 첫날과 해오름을 반겨볼 까? 이 두 가지 욕심을 한 번에 채울 수 있는 곳이 바로 거제도의 ‘해넘이, 해돋이’ 감상 1번지 장승포항이다.

꿈의 바닷길, 거가대교를 건너 달리는 ‘환상의 섬’ 차창 밖 풍경은 이채롭다. 거제의 진달래 산인 대금산을 위시해서 지심도, 외도 등 섬 곳곳에 여인의 예쁜 젖무덤처럼 울긋불긋 솟아나는 작은 섬들의 파노라마가 펼쳐지기 때문이다.

거제도 동단(東端)에 있는 장승포항은 장승배기로 불리기도 한다. 본래는 한적한 어촌이었는데 해넘이나 해오름을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곳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수많은 사람들을 불러 모으는 명소가 되었다.

이곳에서의 축제는 한해의 마지막 날 (12월 31일) 오후부터 펼쳐지기 시작한다. 송년불꽃축제, 추억과 낭만의 음악콘서트, 희망을 여는 난타 퍼포먼스, 관광객이 함께하는 현장노래방등을 직접 체험해보는 즐거움이 곳곳에 넘쳐난다.

이곳에서 해넘이를 가장 훌륭하게 감상 할 수 있는 명당자리는 몽돌개 언덕 위 총명사 이다. 해넘이 시간이 점점 다가오는지 수많은 인파가 저 멀리 장승포 방파제까지 줄지어 올라선다. 이윽고 해질 무렵 해넘이 시간은 17시 25분경, 바로 앞바다 지심도와 공곶이 사이의 내도를 중심으로 주변바다와 옥녀봉 하늘은 온통 노을물결!! 올해의 마지막 해가 너울너울 기울고 있다.

아쉬움이 더 크게 넘는 한해를 보내며 전인권이 부른 “사노라면” 을 목청껏 불러본다. ‘사노라면 언젠가는 밝은 날도 오겠지 . . . 내일은 해가 뜬 ~ 다 ’ 해가 기울자 송년 불꽃축제를 알리는 팡파레가 울린다. 뭍에서 날아온 수많은 축제 객들이 몽돌개 정상을 향해 오른다.

길 양편엔 지난 가을에 그토록 아름답게 금빛, 은빛으로 일렁거렸을 금억새, 은억새들은 줄기들만 남아, 불어오는 바닷바람에 몸 부대끼며 서걱 인다.

6.25 흥남철수작전 무렵에는 피난민 14,000명을 싣고 온 메러디스 빅토리아호를 따뜻하게 맞아준 장승포항, 언덕길은 “눈보라가 휘날리는 바람찬 흥남부두에~ 목을 놓아~ 불러~ 본다. ” 던 현인의 ‘굳세어라 금순아’ 를 떠 올리게 한다.

   
 
억눌릴수록 더욱 거세게 일어선 장승포 사람들의 생명력을 노래 하는듯 하다. 드디어 저녁 7시 30분, 레이저 쇼가 화려하게 펼쳐지는 가운데 폭죽소리와 함께 형형색색의 불꽃이 하늘로 치솟아 오른다. 휘황찬란하다.

이 축제의 절정인 불꽃을 쏘기 위해 장승포 바다 중앙에 설치된 불꽃 발사대의 점화가 시작되자 일제히 불꽃기둥들을 울려댄다.

이 순간! 화산이 폭발 하는듯한 붉은 형용을 내뿜는 불꽃은 그대로 불 화산! 묵은해의 모든 액운을 휘이어 날려버리고 새 희망으로 삶의 재충전을 약속한다. 이어 8천여발의 축하 폭 축이 용암이 분출하듯, 쏘아 올려지는 밤하늘은 환상 그 자체이다.

이 장대한 광경 앞에서 사람들은 한 해의 무사안녕과 운수대통을 기원한다. 대자연을 배경으로 한 송년 불꽃축제의 감동적인 파노라마는 가슴 멍한 감동으로 오래오래 기억될 터다.

온종일 들뜬 마음으로 기웃거린 거제민속, 불꽂과 달등 전통 민속자원을 극대화한 송년 불꽃축제 현장과 함께 . . .

   
 
척박했던 거제도의 속살을 직접 만져 볼 수 있는 아주 귀한 시간들이다. 장승포항에서 해돋이를 감상하려면 몽돌개가 좋다. 그러나 밀려드는 해맞이 인파로 명당자리에서는 까치발을 서야할 정도다. 운 좋게 자리에 서면 인파에 밀리면서도 문득 “희망은 이렇게 귀한 거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

미명의 바다는 이윽고 어둠을 걷어내면서 수평선을 드러내기 시작한다. 하늘과 바다는 짙은 안개 빛. . 새해 소망 메시지가 낭독되고 ‘소원 담아 줄 연날리기 ’도 준비되어 있다. 이제 저 수평선 너머로 새해만 솟아오르면 된다.

아! 드디어 해가 정말로 동해 수평선에서 머리 끄트머리부터 턱걸이하듯 서서히 떠오른다. 7시 30분경이다. 바다는 붉은 홍시 빛에서 점차 짙은 황토 빛으로 변해간다. 이윽고 수평선 위로 길게 가로지르는듯한 불기둥이 솟아오르는 것으로 장엄한 해오름이 완성된다.

   
 
작은 포구의 풋풋한 분위기와 어우러진 소박한 낮빛이 너무나 서정적이다. 수평선에서 한참 올라선 해는 정겨운 여운을 남기며 새아침으로 이어진다. 떠오르는 해를 향해 소원을 비는 사람들 1년 365일 오늘만 같았으면 . .

2014인분의 복 떡을 공짜로 대접하는 장승포 주민들의 훈훈한 인정에 언 몸은 물론 마음까지 사르르 녹는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