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빚 보증 서는 자식 낳지도 마라"[연재]진성진의 세상사는 이야기

본사 칼럼위원으로 활동하는 진성진 변호사가 생활속의 법률상식, 속담이나 명언을 통해 풀어내는 '진성진의 세상사는 이야기'를 연재한다. 진 변호사는 이번 연재란을 통해 상식이 통하는 세상, 법 보다 사람이 우선인 세상을 만드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한다는 바램을 전했다.

   
▲ 진성진 변호사
2005년 9월 법원으로부터 우리 사무실 윤 과장을 채무자로, 나를 제3채무자로 하는 채권압류 및 추심명령이 송달되었다. 그 내용은 내가 윤 과장에게 지급할 월급 중 일정금액을 공제한 금액이 1,700만원이 될 때까지 이를 윤 과장에게 지급하지 말라는 것이었다.

사연인즉 심성이 착한 윤 과장이 틀림없이 갚을 테니 걱정 말고 빚보증을 서 달라는 친구의 부탁을 거절하지 못하고 보증을 서주었는데 그 친구가 그 후 연락두절되고 빚을 갚지 아니하여 그 원리금을 보증인인 윤 과장이 대신 다 갚아야 할 책임을 지게 된 것이다.

결국 마음씨 착한 윤 과장은 친구 잘 둔 덕(?)으로 1년 치 가량의 월급을 친구 빚 갚는데 허비한 셈이다.

위와 같이 빚보증 잘못서서 막대한 손해를 입는 사례는 주위에 허다하다. 그 이유는 무엇인가? 아마도 혈연ㆍ지연ㆍ학연으로 얽힌 한국사회 특유의 정에 약한 풍조 때문일 것이다. 빚보증은 친형제간이나 제일 친한 친구, 처남 등과 같이 차마 거절하지 못할 관계에 있는 사람이 부탁한다.

만약 친 형이 동생에게 '사업자금을 대출받는데 은행에서 보증인을 세우라고 하니 동생이 같이 가서 도장만 찍어 달라'고 부탁하는 경우 어떻게 할 것인가? 거절해야 함이 정답이다. 그것도 딱 잘라서!! 거절은 우아하면서도 단호하게 다음과 같이 하라!

형님, 형님 하시는 사업이 잘되어야겠지만, 만에 하나 잘못되어 형님이 부도나서 구속이라도 되면 저라도 성해야 집안이 일어날 수 있지 않겠습니까? 변호사도 사고(?) 사식도 넣고 형수님과 조카들 생계도 꾸려나가려면 저라도 온전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저가 형님 부탁대로 덜렁 보증 서주고 형님 사업이 망하면 우리집안은 같이 망하지 않겠습니까!?

부자가 되기 위한 첫 번째 규칙은 돈을 잃지 않는 것이다. 두 번째 규칙은 첫 번째 규칙을 기억하는 것이다. 주식투자로 빌 게이츠 다음 가는 세계최고의 부자가 된 워렌 버핏의 말이다. 그는 기업의 미래가치에 주목하여 수 십 년에 걸친 장기 투자로 몇 십 만 배의 수익을 올린 현존하는 증권투자의 전설이다. 그런 사람이 가르쳐 준 부자가 되는 비법치고는 너무 평범하고도 싱겁다. 그러나 그것이 진리다. 한마디로 현재 당신이 갖고 있는 돈을 꽉 붙들고 놓지 않는 것이야 말로 부자가 되는 시작이자 끝이다!

이는 옛날 어느 농부가 당대 최고의 부자에게 3년 머슴살이 끝에 알아낸 비법과 일맥상통하다. 그 부자는 농부를 절벽 끝으로 데리고 가 '낭떠러지에 서 있는 소나무에 올라가서 가지를 붙잡아라!'고 말한다. 그것이 끝이다.

남에게 빚을 지면 자유를 저당 잡히고 만다. 시간이 빨리 지나가게 하고 싶다면 90일짜리 어음을 끊어라. 적에게 돈을 빌려주면 그를 얻고 친구에게 빌려주면 그를 잃을 것이다.

빚은 지지도 말고 주지도 말라는 명언들이다. 빚이 그러하거늘 하물며 빚보증이랴! 빚은 돈을 써보기라도 하지만 빚보증은 남이 쓴 빚을 대신 갚아 주겠다고 자처하여, 자기가 써보지도 못한 빚쟁이에게 자신의 자유를 저당 잡히는 꼴이다.

결론은 다음과 같다. '절대로' 라는말은 절대로 하지 마라!는 말이 있지만 그래도 빚보증만은 절대로 서주지 마라!

여러분이 이 원칙만 지킨다면 여러분은 평생을 통해서 수 천 만 원 이상을 절약할 수 있을 것이며 여러분이 피땀 흘려 이룬 소중한 재산을 지킬 수 있을 것이다. 부자가 되는 비법은 로또에 당첨되거나 주식투자를 잘하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현재 쥐고 있는 것을 꽉 붙들어라'는 워렌 버핏의 가르침을 기억하는 것인데, 그 구체적 실천 방안이 바로 빚보증을 절대로 서지 않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빚보증 서는 자식 낳지도 마라!'는 우리 속담은 속세를 살아가는 우리가 지켜야 할 소중한 경구(警句)다.

뉴스앤거제  nng@newsngeoj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