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대한적십자 ‘안전강사회’ 논란, 우리 모두의 문제[기고]전기풍 시의원…강사 위촉에 대한 시스템 구축이 시급

   
 
최근 세월호, GOP총기사건과 같이 안전에 대한 국민 의식이 많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지난 25일 한남일보 기사에 ‘대한적십자사 경남지사 안전강사봉사회 무늬만 봉사단체?’ 기사를 접하면 아직 우리 사회의 안전의식에 대해 많은 문제점을 엿볼 수 있다.

위 기사에 따르면 학생들에게 안전을 가르치는 대한적십자사 경남지사의 ‘안전강사봉사회’에서 자체적인 문제점이 지적되고 자질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기사와 같이 강사가 회의석상에서 흉기를 가지고 난입하거나, 평소 공공연히 자신이 조직폭력배를 강조했다는 등 학생들에게 안전을 교육하는 강사로서 자질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이다.

어린 학생들에게 올바른 것을 가르쳐야할 강사임에도 이런 행실들은 대한적십자사에서 강사에 대한 충분한 자질검토를 하고 강사로 채용을 했는지 의문이다. 그리고 안전에 대한 의식이 중요시 되고 있는 만큼 우리 아이들의 교육을 맡겨도 되겠는지의 문제다.

현재 각 학교 및 주민자치센터에 많은 직종의 강사들이 출강을 다닌다. 각 기관과 학교에서는 ‘강사들에 대한 자질, 기준정립’이 필요하다. 뚜렷한 자질에 대한 기준정립 없이 기본자격만 갖추었다고 아무나 강사를 한다면 앞으로의 문제점이 더욱 불거질 것이다.

이런 많은 문제점들을 안고 있는 시점에서 확고한 시스템이 갖춰야 한다.

먼저 각 학교 및 주민자치센터와 같이 공공기관에 출강하는 강사들에 대한 검증시스템이 현재는 없다. 앞으로 이런 문제점들이 방지되기 위해서는 강사들에 대한 객관적 기준이 만들어져야 한다. 기본자질만 갖추어 서류를 제출하면 모두가 강사를 한다는 것 또한 문제다.

강사들에 대한 위촉직은 기한을 두어야 하고, 강사 임용에 대한 객관적 기준이 만들어져야 한다. 각 기관에 출강하는 강사들에 대한 뚜렷한 검증과 절차 없이 강사 임용으로 인하여 교육을 받는 학생들은 물론 지역사회에서 논란이 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강사들에 대한 인식 또한 개선을 해야 한다. 학생들을 가르치는 강사들은 ‘한번 강사는 영원한 강사’이다. 자신들의 행동 하나가 사회적으로나 학생들에게 많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항상 인식해야한다.

지금 대한적십자사 ‘안전강사봉사회’의 강사 자질 논란에 국한할 문제는 아니다. 이와 같은 많은 기관들이 현재는 뚜렷한 시스템이 없기에 사회적 논란이 커지는 것이고 예방되지 못하고 있다는데 구조적 모순이 있다.

앞으로 강사들에 대한 충분한 검증절차와 시스템이 구축이 되어야 함을 재차 강조한다. 기본적 스펙이 아닌 강사들의 소양에 대해서도 검증을 해야 하며, 위촉직은 기한을 두며 학생들에게 올바른 것을 가르칠 수 있는 강사회가 필요하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