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해수부 절차진행, 부당함 없는지 따져볼 것"고현항매립반대대책위 24일 국회 김우남 위원장 면담…고현항재개발사업 부당성 '진정'

   
▲ 24일 오후 2시 국회 농립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우남 위원장을 면담하고 있는 고현항매립반대대책위 관계자들. 왼쪽부터 박광호, 김해연, 김우남 위원장, 신기방.
고현항매립반대범시민대책위(위원장 배진구, 이하 대책위)는 24일 오후 2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우남 위원장을 방문 약30여분간 면담하고, 고현항재개발사업과 관련한 해수부와 거제시의 일방적 절차진행 및 거제시민의 반대여론 등을 전달했다. 지난 9월 대책위 구성이후 대책위 차원의 기관면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김우남 위원장 면담에서 대책위는 A4용지 3장 분량의 의견서와 고현항매립반대 서명날인 복사본, 매립반대 팜플렛 등을 전달하고 해수부의 일방적 절차이행에 따른 부당함이 없는지 국회차원에서 살펴봐 달라고 진정했다. 특히 중앙연심위 결정이 나기도 전 사업계획고시가 먼저 이뤄진 점과 연심위가 대면심사가 아닌 서면심사로 대체한 배경, 거제시의 의견서 사실관계 왜곡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 봐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우남 위원장은 “특정 지자체에서 추진하는 사업을 두고 사업의 정당성 여부를 따지기는 힘들다. 지역구 국회의원의 의견도 존중돼야 한다”면서도 “다만, 정부기관인 해수부의 절차진행 과정에서 불편부당함이 없었는지에 대해서는 면밀히 따져볼 작정”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을 그러면서 면담도중 보좌관을 불러 관련내용을 해수부에 확인해보라고 지시했다.

대책위가 이날 김우남 위원장에게 전달한 의견서에는 △빅아일랜드PFV가 추진하는 고현항 재개발사업은 항만기능 리모델링을 빙자한 민간업자의 대규모 아파트·상업지 조성사업에 불과하고 △거제시는 이 사업과 관련해 단 한차례도 거제시민의 의견을 묻지 않았으며 △거제시의회의 조건부 의견도 무시한 일방적인 사업추진이라고 그 부당성을 적시했다.

의견서는 또 고현항 매립에 따른 폐해로 △기존 시가지보다 1.5m 높게 성토되면서 기존 시가지 상시 침수우려 △준설토 재활용에 따른 해충창궐 △퇴적물 침전에 따른 삼성중공업과의 보상시비 및 소음 분진 등에 의한 민원발생 △장평지역 교통대란 △기존상권 붕괴 및 연접지역 균형개발 훼손 등을 조목조목 설명했다.

24일 김우남 위원장 면담에는 배진구 위원장이 성탄절 일정상 참석치 못했고, 대신 김해연·신기방·김두호 운영위원과 박광호(통영거제환경련 의장) 고문 등 4명이 다녀왔다. 대책위는 김우남 위원장의 해수부 관련조사 답신이 오는 대로, 다시 일정을 잡아 해수부를 항의방문할 예정이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