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대우조선노조·삼성노동자협의회 '파업' 결의조합원투표서 대우 96.4%, 삼성 86.6% 찬성...각각 10일, 7일 조정기간 거쳐

   
 
조선경기 불황의 그림자가 짙은 가운데 대우조선 노조와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가 동시에 파업 안을 결의했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임금협상(대우조선해양은 통상임금협상)의 진척이 없을 경우 언제든 파업에 돌입하겠다는 일종의 ‘으름장’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지난 24년간 이어져온 무파업 행진이 깨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대우노조 “임금삭감 없는 통상임금적용을"
사측 “동종사 협상 결과 지켜본 뒤 논의를”

대우조선노조(위원장 현시한)와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위원장 변성준)는 지지부진한 임금협상에 대항, 13일과 14일 각각 조합원 파업찬반투표를 벌여 높은 찬성율의 파업 안을 가결시켰다.

대우조선노조는 12일 오전부터 13일 오후 1시까지 진행된 쟁의행위를 위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전체조합원 6874명 중 5648명(82.17%)이 투표에 참여, 이 가운데 96.4%의 높은 찬성률로 쟁의행위 안을 통과시켰다. 노조는 9일 열린 임시대의원대회에서 쟁의대책위원회 구성 및 쟁의기금 승인 등 통상임금 투쟁에 관한 건이 통과됨에 따라 쟁의대책위체제를 통해 통상임금 관련 투쟁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노사는 정기상여금의 통상임금 포함범위를 두고 지난해 11월26일부터 본교섭 8차례와 실무교섭을 진행했지만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정기상여금을 포함한 임금삭감 없는 통상임금 적용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사측은 지난 2014년 단체교섭을 마무리 하면서 “상여금의 통상임금 적용 관련 안건에 대해서는 노동조합이 제기한 소송결과와 동종사(조선 3사 기준)의 합의 사항을 바탕으로 노동조합이 재논의를 요구할 시 7일 이내에 논의한다”라고 별도 합의를 했다.

대우조선노조 조현우 정책기획실장은 "법적으로 21일부터 파업을 할 수 있는 조건이 된다"면서 "파업으로 치닫는 파국을 막기 위해 교섭 과정에서 회사가 진전된 안을 제시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사측 관계자는 “소송이 진행중인 사안인데다 통상임금 적용은 동종사의 결과도 중요하므로 이미 노조와 별도 합의 한 데로 소송결과와 동종사의 결과를 지켜보고 합의를 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삼성노동자협의회 "목표달성격려금, 이익배분성과금 기존대로" 
사측 "임금지급방식은 그룹방침에 따라 결정할 문제"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도 13일 오후 열린 노사 9차 교섭이 결렬되면서 다음날 오후 1시 대의원대회에서 쟁의행위에 대한 찬반투표를 결정했다. 이에 노동자협의회는 14일 오후 4시부터 저녁 8시까지 진행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조합원 5748명 중 4441명(81%)이 투표에 참여, 전체 86.6%인 3848명이 쟁의행위에 찬성했다.

삼성중공업 노사 임금협상은 PI(목표달성격려금)와 PS(이익배분성과급) 삭감 지급 등을 두고 이견차를 좁히지 못하고 해를 넘겨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자협의회 관계자는 “지난 20여 년간 목표달성격려금은 200%가 고정적으로 지급됐으나 지난해 회사가 목표달성격려금을 TAI(생산성목표인센티브)로 변경하고 지급액을 절반으로 줄였다”며 “이익배분성과급은 300~400% 수준에서 회사가 일방적으로 지급수준을 79%로 낮춰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협의회측은 이 같은 삭감 과정에서 노동자협의회와 일절 논의가 없었다며 기존대로 지급할 것을 사측에 요구하고 있다

반면 사측은 그룹 방침에 따라 정해지는 임금지급방식은 노동자협의회와 협의해 수정할 사항이 아니라며 불가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임금협상안에 포함된 상여금의 통상임금 포함범위도 국가 정책 틀에서 정해져야 할 기준임을 들어 난색을 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노동조합이 지방노동위원회에 쟁의행위를 신청해 10일간 조정기간을 거치는 것과는 달리, 삼성중공업노동자협의회는 회사 경영진에 쟁의행위를 신청하고 7일간의 조정기간을 거쳐 쟁의행위에 돌입할 수 있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