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칼럼
해금강테마박물관, 사진작가 류정남 초대전‘거제의 밤 - 내안의 또 다른 나를 찾아 떠나는 밤의 여행’ 展

   
 
해금강테마박물관 (관장 경명자·유천업)은 10월 05일부터 11월 07일까지 유경미술관 제 Ⅱ관에서 사진작가 류정남 ‘거제의 밤 - 내안의 또 다른 나를 찾아 떠나는 밤의 여행 ’ 展을 개최한다.

류정남 작가는 야경을 통해 자연에 대한 웅장함과 경외감을 사진에 담아 거제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그 아름다움을 다른 사람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아름다운 거제의 밤을 카메라에 담은 작품 총 20여점을 선보일 예정이며, 류정남 작가의 작품 속 거제의 밤은 새벽빛이 물들기 전까지 어둠 속에서 자신의 자태를 맘껏 뽐내고 때론 새색시 마냥 수줍게, 때로는 애교 넘치게 다가온다.

류정남 작가는 ‘밤이 되면 카메라 하나를 챙겨 거제의 밤거리를 설레는 마음으로 걷는다. 웅장하고 신비로운 자연을 단 한 장의 사진으로 표현하기란 쉽지 않겠지만 이런 설레는 마음을 사진에 담기 위해 오늘도 거제의 깊은 밤을 카메라 하나 둘러메고 발걸음을 재촉한다.’고 했다.

유경미술관 경명자 관장은 “거제의 야경을 담은 류작가의 작품은 신비롭고 황홀한 빛으로 수놓인 어둠이 온몸을 감싸는 것 같다. 이번 전시를 통해 도심 속 현대인들이 잊고 지냈던 하늘에 대한 동경을 마주하고, 자연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류정남 작가는 전 한국프로사진작가협회 회원으로 ‘거제의 땀 거제의 기적’ 금상, ‘아이사랑공모전’ 대상, ‘한국사진작가협회 공모전’ 가작 등의 화려한 수상경력으로 실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금보성 아트센터 개인전과 공동전시회를 진행한바 있으며, 옥포대첩 및 섬 꽃 축제의 메인 작가로 거제를 적극적으로 홍보해 오고 있다.

현재 스튜디오 라임 대표, 한국 사진작가협회 회원, 교원연수 사진 강사와 동호회 사진 강사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류정남 작가의 작품은 거제시청, 한국전력(거제지사), 거제 교육청 및 학교 등 거제 전 지역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 관한 문의는 해금강테마박물관 전화 또는 홈페이지(http://www.hggmuseum.com)로 문의하면 된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