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칼럼
윤석선 작가 ‘버려진 페트병, 꿈을 이야기하다’ 展해금강테마박물관, 윤석선 작가의 'PET-ART' 업사이클링전 개최

   
 
거제해금강테마박물관(관장 경명자·유천업)은 오는 2월 1일부터 2월 28일까지 유경미술관 제1관에서 거제 설치작가 윤석선의 ‘버려진 페트병, 꿈을 이야기하다’ 업사이클링(Upcycling) 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버려진 페트병, 꿈을 이야기하다’ 展은 오는 8월 해금강테마박물관에서 개최되는 ‘2016 제2회 국제환경미술제-예술, 환경을 그리다’ 展에 참여하는 윤석선 작가의 작품 展으로, ‘하나의 꿈’, ‘유년의 꿈’, ‘꿈’, ‘꿈을 꾸는 사람들’ 등의 페트병을 소재로 한 설치 및 회화 작품 20여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윤 작가는 우리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친숙한 소재인 페트병에 새로운 가치와 디자인을 더해 매력적인 예술작품을 표현하였다. 그녀는 불에 녹아들 때 형태가 다양해지는 페트병의 모습을 인간의 ‘희노애락’으로 녹아내었다.

유경미술관 경명자 관장은 “최근 쓸모없어 버려지는 물건을 새롭게 재탄생 시키는 업사이클링 전시가 미술계의 새로운 트렌드로 부상 중에 있다. 2016년 제2회 국제환경미술제를 앞두고 있는 만큼, 지속된 친환경 전시를 통해 많은 사람들과 ‘환경, 인간, 공존’ 을 주제를 함께 고민하고 이야기하고자 한다. 많은 관심과 성원 바란다”고 전했다.

윤석선 작가는 서울시립대학교 대학원 환경 조형학과 회화를 전공하였으며 ‘제18회 영호남 동서 미술교류’展, ‘미술아 놀자’ 展, ‘거제미협회원’ 展 등 다수의 개인전 및 그룹전에 참여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통일세대 Project 퍼포먼스’ 기획, ‘수원 여대 아이웰 센터 모자이크 벽화 제작 Project’ 참여, 천호동 대림 아파트 조형물 제작 등 다수의 문화예술 프로젝트에 기획 및 참여하여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지역 작가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