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동남권 신공항, 가덕도로 와야”…정치논리 철저 배제해야25일 변광용 등 더민주 위원장 5명 도청서 기자회견

   
 
변광용 더불어민주당 거제지역위원장이 “동남권 신공항은 가덕도가 적지인 만큼 정치논리를 배제하고 가덕도에 입지해야 한다”며 경남에서 ‘가덕 신공항론’의 불을 지폈다.

변 위원장과 진해 김종길, 창원의창 김기운, 통영,고성 백두현, 진주을 서소연 등 5명의 더불어민주당 경남 지역위원장들은 25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신공항은 가덕도로’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통해 신공항의 가덕도 입지를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국가의 백년대계인 동남권 신공항 입지가 정치논리, 정권논리에 좌우돼서는 안되며 정권의 선물보따리가 돼서도 안된다”며 “경제성, 안정성, 동남권역의 산업물류, 유통 기반 구축, 환경적, 소음 피해 최소화, 국민 전체적 편익확대 등을 볼 때 가덕도가 적지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벌써 밀양 내정설, PK-TK 간 지역 대립을 우려한 백지화 설 등이 나돌고 있는데 민약 이같은 우려가 현실이 될 경우 국민적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고도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변광용 위원장이 제안하고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변 위원장은 “동남권 신공항은 객관적 기준에 따라 그 입지가 결정돼야함에도 정치논리, 정권논리 개입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게 현실이다”며 “국가 전체적 맥락과 24시간 국제공항으로서의 객관적 조건으로 보면 가덕도가 적지임에도 이를 당당히 밝히는 정치인이 없어 우리라도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가덕도 입지를 촉구하자며 기자회견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변위원장은 “가덕신공항은 거제로서는 큰 기회임에도 이를 주장하고 촉구하는 정치권의 목소리가 나오지 않고 있다. 눈치만 보고 있는 형국이다”며 “신공항은 당연히 가덕도에 들어서야 하는 만큼 새누리당 국회의원, 시장, 시, 도의원들도 신공항 가덕도 유치를 촉구하는 공식적인 입장을 내주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동남권 신공항 입지 발표는 6월말로 예정돼 있다.
경남지역에서 공개적으로 터져 나온 ‘가덕신공항론’인 만큼 그 여파가 어디까지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