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삼성重, 1조5000억원 자구계획 수립…유상증자 추진2018년까지 9000억원 비용절감…5500억원 자산매각 추진

   
 
삼성중공업이 오는 2018년까지 9000억 원의 비용 절감과 5500억 원의 자금 확보 등 총 1조5000억 원 규모의 자구 계획을 실행하겠다고 8일 공식 밝혔다.

또, 불확실한 시장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차원에서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하고, 이달부터 증자를 위한 사전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중공업은 우선 비용 절감과 관련해 "앞으로의 시황과 수주전망을 감안할 때 사업 축소가 불가피한 만큼 희망퇴직을 통한 인력조정 지속 시행 등 인력 운영을 효율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현금성 복리후생 비용과 각종 행사비 등의 비용 절감도 추진해 2018년까지 약 9000억 원의 비용절감을 달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생산에 직결되지 않는 자산은 전량 매각한다는 원칙 아래 이미 매각한 자산 1500억 원에 거제호텔과 산청연수소, 판교R&D센터, 유가증권 등 4000억 원을 더해 총 5500억 원 규모의 자산매각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삼성중공업은 현재 재무상황으로 볼 때 즉각적인 증자가 필요하지는 않지만 불확실한 경영 여건에 선제 대응하는 차원에서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증자 규모와 시기 등은 현재 진행 중인 경영진단 결과와 회사의 자금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예정으로 증자에 필요한 사전 작업은 이달부터 착수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은 이상의 자구대책을 통해 ▲핵심역량 중심의 인력구조 개편 ▲고정비 30% 절감 ▲부채비율 축소 등 재무구조 개선을 이뤄내 불황에도 버틸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