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칼럼
해금강테마박물관, 개관 11주년 국제환경미술제 개최유경미술관, 25개국 110명의 작가가 함께는 “예술, 환경을 그리다”展 열려

   
 
거제해금강테마박물관(관장 경명자·유천업)은 개관 11주년을 맞아 8월 18일부터 9월 30일까지 유경미술관 1-5관에서 ‘환경, 자연, 인간, 공존’을 주제로 한, 총 25개의 나라 110명의 국내외 아티스트가 참여하는 ‘2016 제2회 국제환경미술제-예술, 환경을 그리다’展을 개최한다.

‘2016 제2회 국제환경미술제-예술, 환경을 그리다’展은 지난해 거제 해금강테마박물관과 사천 리미술관, 수원 수원시미술전시관(관장 홍형표), 군산 예깊미술관(관장 임성용), 서울시의회 중앙 본관홀, 공주 청운문화재단 부설 청운미술관(관장 조한희)에서 성황리에 마친 ‘2015 제1회 국제환경미술제 - 동서양의 만남 예술로 가까워지다’ 展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국제환경미술제다.

해금강테마박물관과 유경미술관이 주최하고, 청운문화재단, 계룡산자연사박물관, 청운미술관, (사)국제문화예술연맹(회장 유천업), 고요시 아트 프로젝트팀(Gogyoushi Art Project International Team, 네덜란드), 독일예술가협회(ArtNAtionas, 독일), 포르투갈 평화예술학회(PAS, 포르투갈)가 함께 주관하며, 환경부(장관 윤성규), 경상남도(도지사 홍준표), 거제시(시장 권민호), 대한민국예술원, 사천리미술관(관장 유은리), 단디프로모션(대표 조원배)가 후원하는 경남을 대표하는 국제적인 행사다.

이번 국제환경미술제는 바쁜 일상 속에 파묻혀 환경의 소중함을 잊어버린 채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환경의 소중함과 공존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함께 고민하고자 기획된 프로젝트 전시다.

‘환경’ 나아가 ‘지속가능한 문화예술(Sustainable Art)’에 대해 보다 많은 사람들과 공감하고 소통하고자 순회전으로 마련되었으며 10월 공주 청운문화재단 부설 청운미술관에 이어 11월 서울 대한민국예술원을 순회할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 전시에는 25개국 110명의 국내외 작가들이 참여하며, 서양화, 한국화, 사진, 설치미술,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 120여점을 한 장소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8월 18일에는 개관 11주년을 맞아 전시오프닝 공연을 진행하며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야외공연장에서는 박물관 관람객을 대상으로 무료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유경미술관 경명자 관장은 “국제환경순회미술제는 국내외 작가들이 ‘환경’이라는 하나의 주제로 전시에 참여하여 장기적으로 선보이려는 환경프로젝트 전시다. 지역 거점 작은 박물관에서 출발한 순회미술제를 통해 우리나라 미술 전시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거제 남쪽 제일 끝자락에 위치한 해금강테마박물관은 2005년부터 폐교를 리모델링하여 만들어진 1종 전문 근현대사 박물관이다. 1층은 격동의 근현대사 생활사 자료관과 교육영상실, 2층은 유경미술관과 기획전시관으로 연중 다양한 볼거리와 문화행사를 지역민에게 제공하는 지역 대표 문화예술기관이다.

11년 동안 120여회의 갤러리 및 유물 기획전시, 300여회의 무료 교육프로그램, 30여회의 공연 등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선보여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안전처, 교육부 등 각종 정부부처로부터 30여회의 수상을 한 바 있다.

순회전시에 관한 문의사항은 해금강테마박물관 이상미 학예사(055-632-0670, curatorsm08@naver.com)나 홈페이지를 통해 하면 된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