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YS 서거 1주기…거제.서울현충원서 추도식"정의의 길로 나아가는 용기와 지혜 달라"

고 김영삼 전 대통령(1927~2015년) 서거 1주기를 맞아 22일 고향인 거제시 장목면 외포리 대계마을에서 추도식이 열렸다.

거제시는 이날 장목면 김 전 대통령 기록전시관 앞에서 '김 전 대통령 서거 1주기 추도식'을 개최했다. 추도식에는 권민호 시장과 반대식 시의회 의장, 시의원, 지역기관 단체장, 공무원, 주민 등 600여 명이 참석했다.

   
 헌화 모습
   
 고인을 기리는 묵념
추도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추모사, 추모시 낭송, 추모영상 상영, 추모공연, 헌화 등 순으로 거행됐다.

권민호 시장은 추도사에서 "돌아보면 김 전 대통령의 생애는 그 자체로 우리나라의 현대사였고 걸어온 길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성장해 온 역사였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작금의 대한민국 현실은 어렵고 암담하며 이런 위기에 대통령님께서 우리 곁에 계시지 않아 더욱 안타깝다"며 "생전에 그랬듯이 하늘에서도 사랑하는 대한민국과 국민이 정의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용기와 지혜를 달라"고 말했다.

이어 김 전 대통령 모교인 장목초등학교 6학년생 천선화 양이 추모 편지를 낭송해 눈길을 끌었다.천 양은 "대통령님은 윗사람을 공경할 줄 알고 아랫사람을 보듬을 줄 아는 따뜻하고 정 많은 어른이셨다고 들었다"며 "국민의 마음을 누구보다도 잘 헤아리시고 힘없는 사람들의 편이 돼 주신 대통령님께서 하늘에서도 약한 사람의 편에서 정의를 외쳐 주시며 영원히 행복하길 기도드린다"고 말했다.

   
 추도사를 하는 권민호 거제시장
   
 헌시를 낭송하는 반대식 거제시의회의장
추모공연에서는 거제윈드오케스트라와 거제여성합창단이 출연해 '청산에 살으리라', '수선화', '고향의 노래' 등 김 전 대통령이 생전에 즐겨듣던 음악들을 들려줬다.

이날 추도식은 지난 1일부터 김 전 대통령 기록전시관에서 열리고 있는 추모 사진전을 둘러본 뒤 마무리됐다. 김 전 대통령은 1954년 제3대 국회의원으로 최연소 당선됐으며 이후 제5~10대, 제13~14대 국회의원과 제14대 대통령을 역임했다.

전시관 측은 전시관 1·2층 로비에 김 전 대통령의 생전 활동 장면과 가족 모습 등을 담은 사진 30여점을 전시했다. 참석자들은 그의 대통령 재임 기간 모습과 함께 마을 산책 모습, 경남중 및 서울대 재학 시절, 제3대 국회의원 유세, 신민당 전당대회 당시 사진들을 관심있게 봤다.

   
추모편지를 낭독하는 장목초 천선화 양
서울현충원서도 추도식 거행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1주기 추모식이 오늘 오전 10시 국립서울현충원에서도 거행됐다. 추모식에는 유족과 정세균 국회의장,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 더불어민주당 추미애·국민의당 박지원·정의당 심상정 대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등 2천여명이 참석했다.
   
 서울 현충원 추모식
   
 추모식 광경
   
 생가 및 기념관
   
 추모사진전
   
 
   
 
   
 
   
 
   
 
   
 
   
 
   
 
   
 

 

박춘광  nngpark@nat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