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대우조선, 연내 막바지 수주 박차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막바지 수주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은 대우조선이 건조한 세계 최초 쇄빙 LNG선의 시운전 모습.(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완전자본잠식에 빠진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마지막 수주 ‘성공’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그리스 안젤리쿠시스 그룹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이 LNG선 명명식 참석차 대우조선해양(이하 대우조선)을 방문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조만 대우조선이 연내 마지막 수주에 성공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앞서 대우조선은 지난 6월 그리스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사와 마란탱커스사로부터 LNG선 2척,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2척을 각각 수주했다. 대우조선의 올 첫 대규모 수주며, 계약 규모는 약 5억8000만 달러(약 6700억원)였다. 당시 사 측은 LNG선 2척과 VLCC 2척 등 같은 규모의 옵션이 포함돼 있어 연내 추가 발주가 기대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1994년 대우조선과 첫 거래 이후 종전 계약까지 총 88척을 대우조선에 발주한 ‘단골’이다. 현재 21척의 안젤리쿠시스 그룹 선박이 대우조선 옥포조선소와 루마니아 조선소에서 건조 중이기도 하다. 이 그룹은 대우조선이 어려움을 겪기 시작한 지난해에도 VLCC 6척, 수에즈막스급 유조선 2척 등 총 8척의 선박을 발주한 바 있다.

한편, 올해 연간 수주목표를 35억 달러로 잡은 대우조선의 현재 수주액은 13억 달러에 불과하다.


 


 

박춘광  nngpark@nat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