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코이안스프릿]유지경성(有志竟成), 뜻이 있으면 반드시 이루어진다원암 장영주/국학원 상임고문/한민족 원로회의 원로위원/화가.

   
 
지금 전 세계가 뒤집어지듯 소란하다. 바야흐로 자국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하여 각축하는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의 자국 우선의 냉혹한 4각 파도가 쉴 새 없이 한반도를 향하여 밀려오고 있다. 북한은 핵무장으로 우리의 머리를 짓누르고 있다. 와중에 대한민국은 대통령의 탄핵이 진행 중이고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대통령 출마를 스스로 철회하였다. 잠룡들이 이제는 대놓고 대권 행보를 하고 있다. 경제는 나날이 약화되고 조류인플루엔자가 기승인데 이제는 구제역까지 번지려 하고 있다. 정치인들은 민생은 도외시하고 사리사욕에만 매달리고 있으니 국민은 잠룡이 아니라 ‘잡룡’이라고 비웃는다. 그들을 무시할 수도 없으니 속 터지는 것은 국민뿐이다. 그런 국민도 정치권으로부터 번진 촛불과 태극기 시위로 날을 지새우며 이념전쟁을 치르고 있다. 이념(理念)이란 무엇이기에 가장 사랑하는 친구, 친지, 나아가 부모와 자식 간에도 심지어는 부부간도 소원하게 하는 걸까.

철학, 사상, 학문 등 이론은 그저 학설일 뿐이므로 당연히 생각에서 시작하여 생각으로 끝나기에 강한 구속력이 없다. 그러나 이념이 되면 감정이 곁들어진 행동이 유발되면서 자연히 적과 동지로 나누어지게 된다. 공산주의 사상도 이론적 연구 상태일 때는 위험하지 않다. 그러나 공산주의가 이념화가 되면, 동지와 적을 강력하게 구분하게 되어 끝내는 피를 부르게 된다. 한민족은 유난히 이념에 집착이 강한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로 공산주의와 민주주의로 갈라져 동족상잔의 비극까지 일으키고, 지금까지 세계 유일한 이념에 의한 분단국이 되어 있다. 그러나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어떤 이념을 선택하든지 간에 태극기와 애국가의 의미를 잘 알고 걸맞게 예우하고 존중해야 할 것이다. 선대로부터 죽음을 불사하고 전해 왔고 많은 국민이 지금의 세대가 흘러가도 영원하기를 소망하기 때문이다.

태극기는 세계의 모든 나라의 국기 중에서도 유일하게 우주의 섭리가 입력되어 있다. 태극기 가운데의 빨갛고 파란 둥그런 원을 ‘양의(兩儀)’라 하여 음과 양을 상징한다. 위의 붉은 색은 우주의 불과 같은 양기를, 푸른색은 물과 같은 음기를 의미한다. 하늘의 양기가 땅으로 내려와 수기를 덥혀 수증기가 되어 하늘로 오르고 구름이 되고 비를 뿌려 모든 생명을 살린다. 이 우주적인 현상을 ‘수승화강(水昇火降)’이라고 하며 바로 태극기의 중앙의 태극의 모습이다. 양의를 순수한 우리말로는 ‘엇’이라고 한다. ‘엇비슷하다’는 태극과 비슷하여 조화롭다는 뜻이고, ‘엇나갔다’는 비슷하지만 다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뜻이다. 4괘는 건곤감리로 양기, 음기, 수기, 화기를 뜻한다. 태극기의 4괘는 ‘태호 복희’씨가 처음 만든 팔괘에서 유래한다. 복희씨는 5,500여 년 전 동방 한민족의 고대 국가인 배달국의 5대 ‘태우의’ 환웅의 12번째 막내아들이다. 현재의 태극기는 고종의 명에 의하여 나라의 국기가 되었으나 그 원형은 이미 5,000년 훨씬 전부터 이어온 한민족의 사유체계인 것이다. 그러므로 생명은 우주와 하나라는 ‘우아일체’의 철학이 형상화되어 푸른 하늘에 힘차게 나부끼는 것이 우리의 태극기이다.

고종황제께서 광무개혁을 진행하던 ‘대한제국’ 정부는 1902년 8월 15일 ‘대한제국애국가’ 를 제정·공포하였다. 현재의 애국가는 안익태 선생이 1936년 6월 ‘한국 환상곡’과 함께 완성하였다. 마침 손기정이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에서 우승하자 몇몇 한인들이 모여서 안익태 선생이 작곡한 애국가를 목이 터지라 노래하니 이것이 최초로 부른 애국가였다. 당시 제목은 ‘대한국 애국가’였으며, 미국을 비롯하여 국외에 거주하고 있는 동포 사이에 빠르게 보급되었다. 광복이 되자 ‘애국가’가 국내에서도 본격적으로 불리다가 1948년 대한민국 정부를 수립하면서 지금에 이르렀다. 식민지가 되어 나라를 빼앗긴 가장 어려운 시기에 나온 애국가 역시 복수하자는 내용이 아니라 4계절의 아름다운 자연을 칭송하고 우주의 철리에 맞추어 더불어 조화롭게 살아가자는 의미이다.

얼마나 많은 분들이 태극기를 단 한 번만이라도 보고 싶어서, 애국가를 단 한 번만이라도 목청껏 부르고 싶어서 자신의 하나밖에 없는 목숨을 기꺼이 내놓았는지 모른다. 이 나라는 그런 분들의 땀과 눈물과 피로써 존재한다. 선열의 뜻을 받아 이념의 벽을 넘어 이 사태가 평화롭게 마감되기를 기원한다. 다가오는 새봄과 함께 국운이 만개하도록 각자 자리에서 더욱 열심히 정진해야 할 때이다. 이 아름다운 무궁화 강산에 찬란한 아침 해가 선명하게 비추도록 바른 뜻을 당당하게 세워 나아가자. 그럴 때 유지경성이 이루어 질 것이다.

 

 

 

 

 

 


 

박춘광  nngpark@nat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