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산은, 대우조선 매출채권 유동화방안 검토보증문제가 걸림돌

대우조선해양 채권단이 매출채권 유동화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주채권은행이자 대주주인 산업은행 관계자는 “매출채권 유동화 방안이 가능한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대우조선해양이 선주에게 받을 잔금을 담보로 일종의 자산유동화증권(ABS)을 발행해 미리 현금을 당겨 받는 방식이다.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안에 선주에게 인도할 예정인 선박은 모두 48척인데, 이들 대부분은 대금의 60~70%를 인도할 때 받는 방식으로 계약됐다. 예정대로 인도만 이뤄진다면 대우조선해양은 현금을 확보할 수 있어 좋고, 금융회사는 이자를 얻을 수 있게 된다.

다만 거래가 성립하기 위해서는 해결해야 할 문제도 적지 않다. 우선 ABS의 담보가 되는 매출채권에 문제가 생길 경우다. 대우조선이 제때 선박을 만들지 못하는 일이 발생하거나, 선박이 다 건조된 후 선주가 돈이 없다며 인도를 거부하는 경우 문제가 생긴다.

보증이 필요하다는 점도 걸림돌이다. 금융회사의 보증을 구하자니 대우조선해양을 향한 시장의 시선이 곱지 않고, 채권단이 보증하겠다고 나서자니 추가 지원 논란이 생길 수 있다. 앞서 산업은행은 어떤 경우라도 대우조선해양에 혈세를 더 투입하지 않겠다고 한 바 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이해당사자가 많아 보증 뿐 아니라 고민할 부분이 많다”고 전했다.
 

박춘광  nngpark@nat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