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대우조선 자회사도 임금반납 자발적 동참국내 자회사 5곳 작년에 이어 올해도 임금반납 동참

대우조선해양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자회사들도 임금을 반납하며 고통분담에 자발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정성립)은 회사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신한중공업, 삼우중공업, 웰리브, 대우조선해양건설, DSME정보시스템 등 국내 자회사 5곳이 고통분담 차원에서 전임직원을 대상으로 임금 반납 동의절차를 진행한 결과 약 99.3%가 참여했다고 4일 밝혔다.

이들 자회사들은 이미 지난해 임원 15~25%, 직원 3~15%의 임금을 반납해 오고 있는 등 지난해에만 인건비 약 20억원을 절감했다.

특히 이들 5개 회사는 이번 임금반납 동의를 통해 올해 4월 급여부터 임원 15~40%, 직원 10~15%의 임금을 반납할 예정으로, 지난해 이상의 인건비 절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자회사들도 임금반납, 무급휴직, 연월차 소진, OT 제한, 자산매각 등 모회사에 준하는 자구계획을 이행해 오고 있으며, 2015년 이후 희망퇴직 등을 통해 인원 및 조직이 30% 가량 축소되어 운영돼 오고 있다”며 “이러한 자구계획의 철저한 이행을 통해 조기 경영정상화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 임금반납 절차를 마무리한 대우조선해양은 10,267명 중 10,209명 99.4%가 최종적으로 임금 반납에 동의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