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대우조선, 단기차입금 한도액 2조에서 4조원으로 확대17일 거제 본사서 이사회 열어 만장일치 의결 …사외이사 윤태석 교수 선임도

대우조선해양은 17일 거제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단기 차입금 한도액을 확대키로 의결했다.

이날 열린 이사회에서는 우선 정부로부터 2조9000억원의 신규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단기 차입금 한도액을 높이는 안이 상정됐고,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같은 날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는 전환사채 발행 한도 증가를 골자로 하는 정관 변경의 안과 신규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 선임의 안 등이 처리됐다.

대우조선은 사채의 액면총액 발행 한도를 기존 2조원에서 4조원으로 변경, 채무조정안 확정 후 출자전환 때, 사채 발행 한도를 늘릴 수 있게 됐다.

신규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으로는 윤태석 연세대학교 법과대학 교수가 선임됐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단기 차입금 한도액을 높인 이유는 정부가 지원하는 신규자금 지원을 받기 위함"이라며 "전환사채 발행 한도 증가의 안은 채무조정안이 확정된 이후 출자를 하게 되는 단계를 밟게 되는데, 이 때를 대비해서 주식 발행 한도를 늘리기 위해 임시 주총에서 처리됐다"고 설명했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