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대우조선 채권은행, 이달말까지 2조1000억원 출자전환개인투자자 소송 상관없이 지원키로…산은·수은 정기적 유동성 점검 자금지원
대우조선해양 야드 전경

대우조선해양의 채권은행이 회사채 개인투자자가 제기한 소송 결과와 상관없이 출자전환에 나서기로 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정기적으로 대우조선의 유동성 상황을 점검해 필요한 신규 유동성을 지원한다.

9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대우조선의 무담보 채권을 보유한 시중은행들이 회사채 채무 재조정에 대한 대법원 판결이 나오기 전에라도 출자전환하기로 사실상 합의했다. 지난 4월 대우조선 지원에 합의할 때 회사채 채무조정안의 법원 인가를 선결 조건으로 제시했었지만, 대법원 판결이 나올 때까지 기다리다 보면 대우조선의 상황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서다.

시중은행들은 무담보채권 7천억 원 가운데 80%인 5600억 원을 출자전환하는 절차를 이달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나머지 20%는 만기를 연장한다. 또 대우조선이 신규 수주를 하면 5억 달러 규모로 선수금환급보증(RG)도 복보증 형태로 서주기로 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도 소송 결과를 기다리지 않고 무담보채권 1조6000억 원을 출자전환한다. 국채·시중은행의 채권을 다 더하면 전체 출자전환 규모는 2조1600억 원에 달한다. 출자전환이 마무리되면 대우조선의 부채비율은 지난해 말 2185%에서 400%가량으로 낮아질 것으로 추정된다.

산업은행은 대법원 판결이 나올 때까지 기다리다 보면 대우조선의 상황이 어려워질 수 있어 적시에 지원해야 한다며 시중은행을 상대로 설득 작업을 벌였다. 여기엔 개인투자자의 항고가 기각된 만큼 대법원에서 뒤집힐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31일 오전 통의동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산업은행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산은과 수은은 아울러 오는 12일 각 1000억 원씩 모두 2000억 원의 유동성도 지원한다. 산은과 수은 역시 전체 이해관계자의 채무재조정이 완료되고서 신규 유동성 2조9000억 원을 크레디트 라인(한도 대출) 방식으로 지원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소송 결과를 기다리기에는 대우조선의 상황이 여의치 않다고 보고 신규 지원을 개시하기로 했다. 산은과 수은은 2천억 원이면 대우조선이 다음 달 초까지 버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지원을 시작으로 매월 정기적으로 대우조선의 유동성 상황을 점검해 필요한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최대한 지출을 억제하고 비상 자금관리를 하면 이번 지원금으로 7월 초까지는 대우조선이 운영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달 말에 유동성 상황을 점검해 7∼8월에 필요한 자금이 얼마인지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우조선은 지난 4월 17∼18일 사채권자 집회를 열고 회사채 만기연장 등에 대한 채무조정안을 채권자 99%의 압도적인 찬성률로 통과시켰다. 이어 관할법원은 사흘 뒤인 같은 달 21일 채무조정안을 인가했다.

그러나 대우조선 회사채를 보유한 한 개인투자자가 절차상의 하자 등을 이유로 법원의 회사채 채무조정안 인가 결정에 항고, 재항고를 거듭해 소송이 대법원까지 올라간 상황이다. 이에 따라 회사채 채무조정안의 효력은 대법원 판결 때까지 중지됐고, 시중은행은 이를 근거로 대우조선 지원에 나서지 않았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