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대우조선해양, 세계최고 선박엔진 설계회사로부터 로열티 받았다LNG선 개조에 대우조선해양의 연료공급장치 기술 적용, 기술개발 결실

대우조선해양이 독자 개발한 ‘고압천연가스 연료공급장치’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LNG관련 기술이 해외에서 특허사용료를 획득하며, 그 기술력을 전세계에 각인시켰다.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정성립)은 기존 LNG선의 디젤엔진을 천연가스추진용으로 개조하는 공사중 이 회사의 특허를 사용한 만디젤社(MAN-Diesel Turbo)로부터 특허사용료를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만디젤社는 최근 카타르 국영선사인 카타르가스社(Qatar Gas Transport Co.)가 보유하고 있는 26만㎥급 초대형 LNG선의 엔진을 천연가스를 연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조했다. 이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대우조선해양이 특허를 보유한‘고압천연가스 연료공급장치(이하 FGSS)’를 사용하게 되었고 그 사용료를 지불한 것이다. 만디젤社는 세계최고의 선박엔진 설계회사다.

FGSS는 연료인 천연가스를 고압 처리한 뒤 엔진에 공급하는 장치로, 차세대 선박인 ‘천연가스연료 추진선박’의 핵심 기술이다. 특히 만디젤社의 천연가스연료 추진엔진인 ME-GI엔진을 적용하려면 반드시 대우조선해양의 FGSS 특허를 사용해야만 한다.

카타르가스社는 2000년대 중반 카타르에서 생산된 천연가스를 미국으로 수출하기 위해 21만㎥급과 26만㎥급 초대형 LNG선 45척을 포함해 총 53척의 LNG선을 국내 조선3사에 발주한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당시 절반에 가까운 26척의 LNG선을 수주했다.

당시에 건조된 초대형 LNG선에는 모두 벙커씨유를 주 연료로 하는 디젤엔진을 탑재하였으나, 최근 환경규제 등이 강화되면서 이번 ME-GI엔진으로 개조하게 된 것이다. ME-GI엔진을 탑재하면 기존 디젤엔진에 비해 이산화탄소, 질소화합물, 황화합물 등 오염물질 배출량이 약 30% 이상 감소되는 장점이 있어, 향후 추가 선박 개조작업은 지속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은 2008년부터 해당 기술 개발에 착수했고, 2013년부터 실제 건조 선박에 적용하는 등 상용화에 성공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은 LNG관련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가기 위해 지난 2015년 약 200억원을 투자하여 업계 최초로 구축한 에너지시스템 실험센터를 통해 차세대 고효율∙친환경 LNG선 시장에서 우위를 유지한다는 전략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특허사용료 확보로 LNG선 개조 분야에서도 대우조선해양의 FGSS가 핵심 기술임이 증명됐다”며“최근 국내 한 기자재업체도 해외에서 해당 설비 수주에 성공해 대우조선해양에 특허사용 승인을 요청하는 등 향후 국내 조선기자재업체가 LNG선 개조 분야라는 새로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FGSS 특허에 대해 국내 조선기자재업체에 지난 2015년 사용료를 내지 않아도 사용할 수 있도록 무상으로 이전한 바 있다.

카타르가스社가 개조한 초대형LNG선과 동형의 LNG선 모습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