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익시스FPSO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떠났다올해 해양플랜트 5기 인도목표 중 4기 성공적 인도…10월까지 추가 1기 인도 예정

지난 18일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익시스FPSO가 호주 익시스 유전으로 설치를 위해 출항했다.

대우조선해양이 약 3조원 규모의 부유식 원유 생산ㆍ저장 및 하역 설비(Floating Production, Storage & Offloading Unit, 이하 FPSO)를 정상적으로 출항시키며, 올해 실적 개선에 청신호가 켜졌다.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정성립)은 지난 2012년 일본 인펙스(Inpex)社로부터 수주한 '익시스(Ichthys)FPSO'가 5년간의 건조공정을 마치고 출항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현재까지 4기(잭업리그, FPSO, 드릴십, 고정식 원유생산설비 각 1기)의 해양플랜트를 성공적으로 인도했으며, 오는 10월 드릴십 1척을 정상적으로 인도하면 올해 해양플랜트 인도를 마무리하게 된다. 향후 생산일정도 원활하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FPSO는 길이 336미터, 폭 59미터, 무게는 약 15만톤에 달하며, 최대 120만 배럴의 콘덴세이트(Condensate : 천연가스 개발과정에서 나오는 초경질유로 등유, 프로판, 부탄, 나프타 등을 생산하는 원료로 사용됨)를 저장할 수 있다. 또 하루 최대 8만 배럴의 콘덴세이트와 260만 입방미터(㎥)의 천연가스 생산이 가능하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익시스FPSO를 포함해 총 9기의 FPSO 및 LNG-FPSO를 성공적으로 건조해, 세계 해양플랜트 시장에서 이 분야 최고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통상 해양플랜트의 경우 출항뒤에도 현지 설치 작업시 미결된 잔여작업을 해야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이번 프로젝트의 경우 거의 모든 작업을 조선소에서 마무리해 현지작업을 제로화 했다”며“올해 계획된 해양플랜트들의 인도가 차질없이 진행되고 불안요소로 알려진 지체보상금 리스크가 해소되는 한편 각종 추가공사 협상도 성공적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당사 실적개선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옥포조선소를 떠난 익시스FPSO는 오는 8월 중순 경 호주 북서부 200킬로미터 해역에 위치한 브라우즈 광구내 익시스 유전에 도착할 예정이며, 이후 현지 해상에서 설치작업 및 시운전과정을 거쳐 올연말 본격적인 원유 및 천연가스 채굴에 들어갈 계획이다.

지난 18일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익시스FPSO가 호주 익시스 유전으로 출항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