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유경미술관, 선연자 작가 ‘쉬어가기’展내달 1일부터 29일까지, 해금강테마박물관 내 유경미술관 제1관에서

해금강테마박물관(관장 경명자·유천업)은 선연자 작가의 '쉬어가기' 展을 내달 1일부터 29일까지 해금강테마박물관 내 유경미술관 제1관에서 연다.

선연자 작가는 이번 첫 개인전을 통해 잊고 지내던 주변의 것들을 들여다보고 느낀 작품 15여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선작가는 화면의 일부에 나무화판을 덧대어 작품을 제작한다. 이러한 설정은 환경의 차이가 모습의 차이는 있더라도 본질의 깊이와 이웃과의 연결고리는 이어진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그는 작품을 통해 “바쁜 현대인의 일상 속에서 무관심으로 지나쳐버리는 도심 속의 어여쁘고 강인한 꽃들을 들여다보면서 한 박자 쉬어가길 바란다”고 밝히며, "등 뒤로 비취는 햇살보다 가슴으로 달려드는 아침햇살의 풍요로움을 표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경명자 관장은 "이번 선연자 작가의 첫 개인전를 관람하면서 바쁘고 치열하게 흘러가는 하루하루 중 짧게나마 잠시 멈춰서 햇살에 비춰진 주변의 것들을 돌아보았으면 한다"고 했다.

한편, 선작가는 부산미술대전과 한국파스텔화공모전, 신라미술대전 외 다수의 공모전에서 입상한 바 있으며, 예얼일곱전 등 단체전에도 참여했다. 현재 부산미술협회, 한국파스텔화협회, 부산진구예술인협회, 예얼일곱동기회에서 활동하고 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