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무소속 윤영, 예비후보 사퇴하며 '문상모 지지' 선언19일 시청 브리핑 룸 기자회견 통해…'문' 향해 "좋은 품성지닌 최적임자"

보수후보를 자임하던 무소속 윤영 거제시장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문상모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전격 사퇴했다. 윤영 예비후보가 중도사퇴하면서 한국당 서일준 예비후보가 아닌 민주당 문상모 예비후보 지지를 택한 건 ‘의외’로 받아들여지는 분위기다.

윤영 예비후보는 19일 오후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직사회에 사랑과 정의의 꽃을 심고 그 위에 위대한 거제창조라는 튼실한 열매를 맺고 싶었다”면서도 “새로운 인물이 새로운 거제를 만들어 달라는 시민의 열망을 봤고, 그래서 시민의 대의앞에 무릎 꿇고 시장 예비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그동안 지지한 많은 시민들과 물불 안 가리고 선거운동에 나선 동지들에게 사죄드린다”면서 “다수 시민의 소망을 읽고 그 뜻에 따르는 것이 정치인의 도리요, 책무라는 것을 이해해 달라”고 읍소했다.

윤영 예비후보는 “행정 경험도 중요하지만, 그것보다 시장의 품성이 우선 한다”며 “어설픈 행정경험과 거짓된 웃음보다 공직사회를 혁신할 수 있는 강직한 용기와 거제경제를 살리는 담대한 결단력, 자신의 영광보다 시민을 위해 일하는 희생적 품성을 지닌 후보가 시장이 됐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상모 예비후보는 서울시 재선의원을 거치면서 쌓은 행정경험과 서울시의 많은 공직자들이 그를 따르고 존경하며 강직하고 청렴한 성품을 지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런 측면에서 민주당 문상모 예비후보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윤 예비후보는 또 “흔히들 저를 보수로 분류하지만, 저는 시민의 이익 앞에 복종하는 정치인 ”이라면서 “좋은 시장이 탄생해 거제시민이 염원하는 위대한 거제, 품격 있는 거제를 만들어 주기 바란다”고 염원했다. 자신을 지지했던 시민들도 자신의 뜻을 쫒아 문상모 후보를 지지해 달라는 부탁도 덧붙였다.

기자회견장에 동석했던 문상모 예비후보는 “불꺼진 거제경제를 살려내라는 거제시민의 목소리를 담은 큰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거제시민의 준엄한 명령으로 받아들여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민주당 거제시장 후보 경선은 오는 25∼26일 이틀간 진행된다. 경선방법은 권리당원 선거인단ARS(50%) + 안심번호 선거인단ARS(50%) 여론조사로 한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