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거제, 고용위기지역 그리고 정부 추경[기고] 박명균 거제시 부시장 / 거제시장 권한대행

얼마 전 기획재정부가 주관하고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등 정부부처와 고용위기지역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관계기관 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거제시를 비롯한 고용·산업위기지역 시·군의 어려운 현실과 정부지원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이 자리에서 거제시의 어려운 경제상황을 상세히 설명하고, 고용위기지역에 대한 정부의 각별한 지원을 요청했다.

정부에서는 이번 추경에 1조원의 예산을 편성해 고용위기지역에 대한 지원을 할 계획이다. 주요 내용은 실직자를 위한 직접 지원과 지역기업·협력업체 지원, 소상공인 등 지역경제 활성화 등이다.

고용유지지원금, 청년추가고용 장려금, 훈련연장급여, 직업훈련생계비 대부, 자녀학자금 지원 등 이번에 포함된 다양한 대책으로 거제시의 수많은 실직 근로자와 기업, 소상공인들이 많은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다.

특히, 목적예비비 2500억 원을 편성해 고용위기지역의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지원할 것이라고 한다.

경남에는 거제시를 포함해 4개의 고용위기지역이 있다. 단순히 2500억 원을 여섯 개 시군으로 나눈다고 치더라도 적어도 수백억 원 이상이 직접 거제시에 지원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해양플랜트 산업지원센터 구축, 거제자연생태테마파크 조성, 거제 동서간 연결도로건설 등 현안 사업에 대한 정부지원에 힘입어 사업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2조 9천억 원의 청년일자리 예산도 추경에 포함돼 있다. 거제시에서도 지역주도형 일자리 사업 및 청년센터설치 등 청년 일자리사업을 발굴해 국비 지원을 신청한 상태다.

아무쪼록 이번 정부 추경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해서, 어려움에 신음하고 있는 지역 주민이 하루라도 빨리 많은 지원과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기를 기원한다.

최근 조선업 시황은 다소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클락슨 등 전문기관에서도 회복세를 점치고 있고, 거제시 양대 조선소의 수주실적도 나아지고 있다. 이 추세가 지속된다면 내년 이후는 어느 정도 경기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에서는 앞으로도 청년 일자리 창출, 실직자 일자리사업 확대 및 소상공인·서민 지원 등을 위해 국·도비를 확보하고 사업을 발굴 추진하는 등 지역 경제회복에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거제시민 모두가 한마음 한 뜻으로 이 위기를 헤쳐나간다면 머지않아 오늘의 위기를 지나간 추억으로 회상하는 날이 올 것으로 확신한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