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전 시·도의원 7명 '민주당 문상모 지지'선언장상훈 등 시·도의원 4명 23일 오후 시청서 기자회견…나머지 3명도 지지 입장

더불어민주당 문상모 예비후보에 대한 지지선언이 잇따르는 가운데 이번에는 민주당 계열 전직 시·도의원들이 지지선언에 가세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경남 5인방’에 속했던 장상훈 전 시의원(전 열린우리당 중앙위원)을 비롯해 김해연 전 도의원, 박영조 전 시의원, 조준식 전 시의원은 23일 오후 2시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선거에 문상모 예비후보를 지지한다고 공개 선언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지만, 권순옥 전의원과 김경언 전 도의원, 심광 전 시의원 등도 문상모 후보 지지에 동참한다는 뜻을 밝혀 왔다고 이들은 전했다.

이들은 “6월13일 거제시장 선거는 시민들의 열망을 실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부패하고 무능력한 자유한국당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면서 “지방권력을 교체해 부정부패 뿌리를 뽑아야 하고 거제적폐를 청산해 무력감에 빠진 시민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어야 하며 침체의 늪에 빠진 거제경제를 살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이를 위해 문재인 정부와 긴밀하게 소통할 수 있는 ‘힘 있는 시장’이 필요하고 중앙정치무대와 통할 수 있는 더불어민주당 시장이 필요하다”면서 “우리는 ‘거제부활’의 기회를 잡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거제 출신이며 우리는 집권여당”이라고 강조했다.

문 예비후보에 대해 “거제시정을 개혁할 수 있는 청렴하고 도덕적인 후보가 필요한데 문상모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의 적통이며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을 모셨고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하고 있다”면서 “중앙정치 20년 동안 단 한 건의 잡음도 없었고 오랜 민주당 당직 생활과 서울시의회 재선의원 출신으로 거제를 살릴 유일한 후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민 위에 군림하는 거제적폐들을 청산하지 않으면 미래로 가는 거제의 길은 열리지 않는다”며 “거제부활을 위해 문상모 후보와 함께해 주시길 간절히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진짜민주당 2018-04-24 21:05:50

    김경언 도의원은 자기이름을 허락도 없이 무단도용했다고 노발대발했다던데...정말이라면 이건아니지요.대거제시민 사기극이지 장상훈씨 해명하시오   삭제

    • 거제수고 2018-04-24 18:42:05

      분위기 나아지니 가악중에 서울 있던 사람도 '거제사람'이라꼬 이름표 붙여서 나타나고,,, 존재감? 이라도 느끼고 싶은 요량인지 노회한 정객의 출현이 아름답지만은 않아 보이는 시절이네...   삭제

      • 폭풍 2018-04-24 17:11:14

        지역을 팽개치고 중앙 공기업으로 가신 장상훈님... 당지지율 낮을때는 거제에 없다가, 당지지율 높아지니 갑자기 거제로 낙향하시고, 갑자기 거제로 내려와 출마하신 문 예비후보 지지라니요...
        자신을 좀 돌아보시길..   삭제

        • 로또 2018-04-24 17:02:14

          참...지난 몇년동안 안보이시다가 이제야 당지지율 좋아지니...   삭제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