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통영해경, 손가락 절단 선원 경비함정 긴급 이송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신동삼)는 29일 오전 10시께 경남 통영시 홍도 남동방 17해리 해상에서 손가락 절단사고를 당한 외국인 선원 A(30)씨를 경비함정을 이용해 긴급 이송했다고 밝혔다.

사천선적 저인망어선 B호(42톤 / 승선원 6명)의 선원인 A씨는 이날 오전 7시 30분께 경남 통영시 홍도 남동방 17해리 해상에서 조업 중 왼손 손가락 3개(검지, 중지, 약지)가 1마디씩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

사고가 나자 B호 선장 B씨가 통영해경으로 구조를 요청했다.

신고를 받은 통영해경은 오전 8시 10분께 현장에 도착 경비함정에 A씨를 옮겨 태워, 응급처치 및 절단부위 손가락을 아이스박스에 보관 조치 했다. 

경비함정은 오전 10시께 거제시 장승포항에 입항했으며 대기중인 구급차량에 응급환자 A씨를 인계했다. 

A씨는 부산시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