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변광용 시장, LH공사 찾아 현안 해결 방안 협의

지난 4일 변광용 거제시장이 LH공사 본사(진주)를 찾았다. 

변 시장은 현실적인 여건으로 추진 보류중인 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과 가칭 300만원대 아파트와 관련 LH공사의 참여방안을 찾고자 방문했다.  

이에 앞서 변 시장은 지난 3일 조선업침체와 고용위기로 침체에 빠진 거제 경제를 회복하고자 국회를 찾아 정부차원의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한바 있다.  

거제시 사등면 사곡리 일원에 조성예정인 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는 조선업불황과 대형 조선업체의 사업참여 유보, 이로 인한 국토부의 실수요 재확인 요구 등으로 최종승인이 계속 미뤄지고 있다. 

그리고 양정동 일원에 조성 중인 가칭 ‘300만원대 아파트’ 건축 사업은 내년 10월 입주를 앞두고 장기적으로 거제시 재정에 부담이 될 것으로 예상되어 해결 방안이 필요하다. 

변 시장은 LH공사 유대진 부사장과 장충모 기획조정실장, 허정도 상임감사위원을 만나 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조성에 LH 공사가 시행자로 참여해줄 것과 ‘300만원대 아파트’를 인수해 줄 것을 요청했다. 

거제해양플랜트 산업단지 조성사업에 참여 방안으로는 LH공사가 시행자로 참여해 기존 SPC민간개발 방법에서 공영개발로 전환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더불어 세부사항으로 LH공영개발로의 전환, 기존SPC 시행자에 LH가 주주로 참여, 공동개발 참여 3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LH공사 측은 변 시장의 제안에 대해 협업할 방안이 있는지 고민해보자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LH 공사가 시행자로 참여할 경우 ‘해양플랜드 기업에만 국한되었던 실수요기업이 다른 업종까지 확대가 가능해 국가산업단지의 변화와 활용이 더욱 용이해지며, 상황에 따라 단계적 매립 등 추진과정의 조정도 가능해진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삿갓 2018-09-05 23:44:49

    300만원 임대아파트까지 들어서면 거제 집값은 더 똥값되겠군..., 제정신들이 아니다. 만남김에 대도시 주택 매입해준다고 하는데 조선산업 위기도시로 지정해서 주택매입에 포함시켜 달라고나 하지..., 벌써부터 이런식의 정신나간 전시행정이나 해대니..., 거제시민들이 불쌍할 뿐이네요. 집값은 더 똥값 그리고 오갈곳 없는 백수들은 더 절망속으로 다이빙?   삭제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