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韓, 8월 수주량 1위…선가 일제히 상승韓, 수주량 4개월 연속 1위…수주잔량 유일하게 증가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2018년 8월 한달 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29만CGT(45척) 중 한국이 54만CGT(10척, 42%)를 수주하며 25%에 그친 중국을 제치고 4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올해 누계실적에서도 2위 중국과의 격차를 186만CGT까지 벌리며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유조선, 컨테이너선과 더불어 올해들어 계속 답보상태였던 LNG선 가격까지 200만불 오르는 등 8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가 지난달 대비 1포인트 상승한 129포인트를 기록했다.

올해 8월 한달 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129만CGT(45척)를 기록했으며 이 중 한국 조선사들이 54만CGT(10척)를 수주하면서 32만CGT(14척)를 수주한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18만CGT(8척)를 수주하며 컨테이너선사인 양밍의 자국 발주에 힘입은 대만(28만CGT, 10척)에 밀려 4위를 기록했다.

올해 1~8월 누계실적은 한국이 756만CGT(172척) 43%로 중국 570만CGT(268척) 32%, 일본 204만CGT(85척) 11%에 앞서 여전히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8월 선박 발주량이 지난달 223만CGT(60척)에 비해 58% 감소했으나 최근 3년간 1~8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6년 928만CGT, 2017년 1482만CGT(60%↑), 2018년 1781만CGT(20%↑)를 기록하는 등 선박 발주량 증가세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2018년 8월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7월말 대비 69만CGT 감소한 7645만CGT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달과 비교해 중국이 53만CGT, 일본이 39만CGT 감소한 반면 한국은 13만CGT 증가하며 4개월 째 수주잔량을 늘려가고 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796만CGT(37%)에 이어 한국 1898만CGT(25%), 일본 1354CGT(18%) 순이다.

8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29포인트를 기록하며 지난달 128포인트에서 1포인트 상승했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유조선(VLCC)은 지난달 보다 50만 달러 상승한 9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2017년 3월, 8000만 달러로 저점을 보인 이후 지속 상승(13%) 중이며,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도 지난달 보다 100만 달러 상승한 1억 1400만 달러를 나타내며 올초(1억 700만달러)부터 8개월 째 상승(7%) 중이다.

특히, 올해들어 가격변동이 없던 LNG선도 지난달 보다 200만 달러 상승한 1억 82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