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대우조선해양, VLCC 3척, 약 3064억원 유럽지역선주와 계약체결올해 48억6000만 달러 수주, 목표액 67% 달성...최근 4년 내 최대규모 수주
2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오른쪽)과 헌터그룹 대주주인 아네 프레들리 (Arne Fredly)씨가 초대형원유운반선 건조계약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원유운반선 수주에 성공하며,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막판 질주를 시작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노르웨이 헌터그룹 산하 헌터탱커즈(Hunter Tankers SA)社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3척을 약 2억7300만달러(약 3064억원)에 수주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1척에 대해서는 확정분이며, 나머지 2척에 대해서는 올해안에 발주를 확정할 수 있는 옵션으로 계약이 이뤄졌다.

헌터탱커즈는 지난 2월 대우조선해양에 첫 초대형원유운반선을 발주하며, 해운업에 진출한 이 회사는 올해에만 대우조선해양에 무려 10척의 초대형원유운반선을 발주했으며, 지속적인 선대확장 계획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추가 발주도 기대된다.

이번에 수주한 VLCC는 길이 336미터, 너비 60미터 규모의 원유운반선이다.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에 성공한 초대형원유운반선들은 모두 동일한 설계와 사양이 적용돼 반복 건조에 따른 생산성과 수익성 향상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은 초대형원유운반선 분야에서 압도적인 수주 실적을 거두고 있다.

클락슨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발주된 초대형원유운반선 41척 중 대우조선해양이 가장 많은 18척을 수주해 전세계 발주량의 44%에 해당한다.

특히 클락슨 신조선가 기준으로 초대형원유운반선 척당 가격은 2016년6월 9000만달러 아래로 떨어진 이후 27개월만인 지난 8월 척당 가격이 9000만달러를 회복했다.

이번 계약은 신조선가 회복 이후 척당 가격이 9000만달러를 넘는 첫 계약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 “대우조선해양을 신뢰하며 발주해준 헌터그룹에 감사한다”며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헌터그룹 대주주인 아네 프레들리(Arne Fredly)씨 역시 “세계 최고의 VLCC 건조사인 대우조선해양과 굳건한 신뢰관계를 지속적으로 이어갈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 12척, VLCC(초대형원유운반선) 18척, 초대형컨테이너선 7척, 특수선 1척 등 총 38척, 약 48억6000만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이는 최근 4년 내 가장 많은 금액이며, 올해 목표치인 73억달러의 약 67% 수준이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