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남부내륙철도 정부 재정사업으로 조속히 이뤄져야"거제시추진협의회, 20일 기자회견 열어 예타면제 통한 재정사업 조속추진 촉구

거제시주민자치위원협의회 회원들이 주축이 돼 결성된 ‘남부내륙철도거제시추진협의회(회장 임태성)’가 20일 오후 거제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부내륙철도를 국가 재정사업으로 조속히 추진하라”고 재차 촉구했다.

임태성 위원장은 기자회견에 앞선 인사말에서 “거제는 고용위기지역,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되는 등 고용불안과 인구 유출로 부동산 가격이 폭락하고 지역경기 침체도 갈수록 심화되는 실정”이라면서 “이 같은 장기침체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남부내륙철도와 같은 대형 SOC 사업 추진을 통한 고용창출과 관광인프라 구축으로 경제 활성화를 꾀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지난번 조기착공을 위한 서명운동을 벌여 3만3000여명의 서명지를 경남도에 전달한 바 있다”면서 “앞으로도 정부 유관기관 방문 및 경남도 거제시 등과 공조해 남부내륙철도의 조기착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거제추진협의회는 촉구문에서 "김천~거제 간 남부내륙철도 사업은 1966년 11월 9일 '김삼선'이란 이름으로 기공식까지 하고도 실행되지 못했기에 서부경남 지역민들의 한 맺힌 사업"이라며 "'제2차,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포함됐고, 문재인 대통령 대선 공약 채택 및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반영됐음에도 이 사업에 대한 정부의 실행 의지마저 의심케 한다"고 비판했다.

또 "조선산업 침체에 따른 거제 경제 활성화와 낙후된 남부내륙지역 발전과 함께 국토균형발전을 이룩할 수 있는 이 사업이 재정사업으로 조기 착공될 수 있도록 거제시민 의지를 모아 강력히 촉구한다"며 "전라선 복선전철, 원주~강릉선 철도사업, KTX 호남선을 국토균형발전이라는 명목으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했듯이 이 사업도 예타 면제를 조속히 심의해 추진하라"고 요구했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