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김영삼 前 대통령 서거 3주기 추모식22일 장목 대계마을서 지역주민 400여명 참석해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3주기 추모식이 22일 오전 고향마을인 거제시 장목면 외포리 대계마을 김영삼대통령기록전시관(생가 옆) 앞 광장에서 열렸다.

추모식에는 변광용 거제시장, 옥영문 거제시의회 의장, 강기중 거제경찰서장, 안재기 거제교육장, 출향인사, 거제시민과 마을주민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변광용 시장은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번영을 위해 일생을 바친 김영삼 대통령의 서거 3주기를 추모하기 위해 우리는 이 자리에 함께 했다”며 “풀뿌리 민주주의를 위한 주민자치제의 전면 시행과 남북화해 협력을 통한 한반도 평화 정착 등 수 많은 개혁조치로 국가 발전의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하셨다”고 회고했다.

추모사에 이어 눌산 윤일광 시인이 지은 추모시 ‘巨山, 그대는 山이었고 바다였다’를 거제시문인협회 고혜량님이 낭송했다.

다음으로 김 전 대통령의 둘째 아들인 현철 씨는 유족을 대표해 영상으로 인사를 했으며, 이날 추모공연은 ‘선구자’, ‘고향의 봄’, ‘아침이슬’ 등 고인이 생전 즐겨 듣던 가곡들과 민주화 운동을 상징하는 노래들이 울려퍼졌다.

이 후 참석자들은 헌화에 이어 기록전시관을 둘러보면서 고인을 추모하는 것으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