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署, 거제시장실 난동 대우조선 노조원 수사착수대우노조, 13일 오전 시청 항의방문 과정에서 출입문 등 부순혐의
대우조선노조원들의 시장실 기습진입 과정에서 집기 등이 어지럽게 널브러져 있다.

대우조선노조원들의 13일 거제시청 시장집무실 기습 항의방문 과정에서 드러난 노조원의 불법행위(재물손상 등)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시작됐다.

거제경찰서는 당일 집무실을 찾아간 노조원 30여명의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 시청 관계자 여러 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고, 청사입구 등에 있는 CCTV 영상도 확보해 분석작업에 들어갔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집기를 던지는 등 불법행위가 확인된 노조원에 대해서는 공용물건 손상 혐의로 입건할 계획이다. 또 닫힌 출입문을 부수고 시장실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위법행위가 있었는지 등도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시장집무실과 부속실에는 CCTV가 없어 시청 관계자 등을 상대로 당일 시장실을 점거한 노조원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며 "위법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된 노조원에 대해서는 형사입건 조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우조선 노조는 지난 13일 오전 거제시청을 찾아 변광용 시장에게 매각에 대한 분명한 태도표명 등을 요구하며 거세게 항의했다.

이 과정에서 노조원 30여명이 시장실에 진입하면서 출입문이 부서졌고, 이를 막아선 공무원들과 뒤엉켜 고성과 욕설이 오갔다. 일부 흥분한 노조원들은 집기 일부를 내던지고 집무실 곳곳에 매각반대 스티커를 붙이기도 했다.

노조 측은 변 시장과 30분가량 간담회를 하고 나서 오전 11시께 스스로 물러났다. 이어 시의회를 찾아 시의원들에게 의회 차원의 매각 반대를 촉구했다.

시장실을 항의방문한 대우조선 노조원들과 대화하는 변광용 시장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