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시 주택가격, 4년만에 소폭 반등…3월 보다 0.04% 상승한국감정원 1일발표 가격동향 조사결과 …2015년 2월 이후 4년만의 반등 흐름

경남지역 주택가격이 24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거제는 반등 기지개를 켜고 있다.

한국감정원이 지난 1일 발표한 '3월 전국 주택가격 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남지역 3월 매매가가 전달 대비 -0.29%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7년 3월(0.04%) 이후 2년간 이어지고 있는 하락 흐름이다.

경남 전체의 주택흐름 전달 대비 -0.29%는 울산 -0.43%에 이어 전국 17개 광역 시·도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하락 폭이다. 전국 평균은 -0.16%였으며, 서울도 -0.22%로 3개월 연속 떨어졌다.

경남 전세가격은 1월 -0.37%, 2월 -0.33%에 이어 3월에도 –0.32%를 기록했다. 시·군별로는 김해시가 -0.91%로 가장 큰 하락세를 나타냈다. 또한 창원시는 마산합포구(-0.46%)·진해구(-0.43%)·마산회원구(-0.42%)·의창구(-0.34%)·성산구(-0.25%) 5개 구 모두 하락했다. 이 밖에 사천(-0.17%)·진주(-0.15%)도 떨어졌다.

반면 거제는 소폭이기는 하지만 0.04% 상승하며 반등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거제가 전달 대비 오름세를 나타낸 것은 지난 2015년 2월 이후 4년 만이다.

최근 거제는 '신규 수주 물량 생산 본격화' 등 조선업 활기 재개 분위기를 띠고 있다. 이러한 기대감이 주택시장에 조금씩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남부내륙철도 조기착공, 가덕도 동남권 신공항 가능성 등 개발호재가 잇따른 것도 반등의 큰 요인으로 작용하는 분위기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대우조선해양 문제가 잘 해결된다면 최근의 조선경기 흐름으로 볼 때 올 하반기 쯤이면 예전의 80% 수준으로 회복 가능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국토교통부가 지난 17일 발표한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2018년 6월1일 기준)에서 거제는 전년대비 –18.11% 기록, 하락폭이 전국에서 가장 컷 던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업 위축에 따른 경기침체, 인구감소, 공동주택 허가남발 등이 직접적인 원인으로 풀이됐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