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 오수(烏首) 죽림~매물도 차도선 여객선 취항 전망해양수산부, 30일 내항여객선 신규항로 고시 …위원회 선정되면 사업자 공고
죽림에서 매물도까지의 항로 표시도

거제면 오수리 죽림해수욕장 일원을 개발하는 거제 오수 해양관광지구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거제면 오수리 죽림(竹林)마을에서 매물도 대항(大港)방파제까지 운행하는 ‘차도선 여객선’이 곧 취항할 전망이다.

해양수산부가 30일 ‘내항 여객운송사업 신규 항로’를 고시(고시번호 제2019-62호)했다. 항로명은 ‘정기’항로이며, 출발지는 거제면 죽림이며, 종착지는 통영시 한산면 대매물도 ‘대항방파제’까지다. 항로 길이는 26.8㎞다.

앞으로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의 선정위원회를 통해 ‘정기여객운송자 선정’되면 ‘사업자’가 공고된다. 사업신청자는 죽림해운(대표 이왕근)이다. 죽림해운은 현재, 죽림항에서 ‘유람선’ 허가를 받아 장사도, 한산도 등을 운행하고 있다. 죽림해운측 관계자는 “하루에 정기노선은 3회, 주말 성수기는 5~6회 증회 운행할 것이다”고 했다.

현재 죽림항에서는 장사도, 한산도 제승당, 매물도를 선회하는 유람선이 운행되고 있다. 죽림 ‘차도선 여객선’과 ‘유람선’은 먼저 산달도, 한산도, 추봉도, 동부면 가배리 함박금, 장사도, 남부면 망산 등 다도해 내만(內灣)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이어 외해(外海)에 있는 매물도까지 운행한다.

죽림항에서 유람선, 차도선 여객선이 동시에 운행될 경우 조성됐거나 조성중인 주변 관광인프라와 연계되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농업개발원 섬꽃축제, 거제자연생태테마파크, 거제 국립난대수목원, 문재인 대통령 생가, 오수 해양관광지구 등과 연계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죽림항은 ‘사통팔달(四通八達)’ 교통 접근성이 매우 뛰어나다. 통영쪽에서는 지방도 1018호선, 국도 14호선을 통해 접근이 수월하다. 또 명진터널이 뚫릴 경우 거가대교를 경유하는 관광객도 한결 접근이 수월해진다. 앞으로 건설될 남부내륙철도를 이용해 거제를 방문하는 관광객의 접근성도 어느 지역보다 수월하다.

죽림해운 관계자는 “죽림~매물도 차도선 여객선은 차량 선적, 각종 생필품 운반 등의 목적으로 매물도 주민 100%가 동의하고 찬성한 사업이다”며 “죽림항 여객선과 유람선이 거제 관광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될 것이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거제 관광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매물도 운행 ‘여객선 노선 다양화’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해운업 관계자는 “욕지도는 지금까지 7개 노선이 있었지만, 이번달 25일 삼천포에서 욕지도까지 운행하는 내만 정기운송여객사업자를 또 승인해줬다”며 “매물도 운행 정기 여객선도 관광객 취향에 맞게 여러 노선을 선택할 수 있도록 노선이 다양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거제 오수 해양관광지구 조성사업'은 오수리 죽림해수욕장 일원 32만5,481㎡(9만8,458평) 부지에 2,106억원을 투자해 호텔, 콘도, 풀빌라, 아트오픈뮤지엄, 아트팜가든, 스토리워크, 상가, 주차장 등을 짓는 사업이다. 이번달 초 제3자 제안공모를 거쳐, (유)옥포공영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됐다. 현재는 사업시행자 지정 절차를 밟고 있다.

매물도에 취항할 역객선과 동급 선박
죽림항 매표소
붉은선 원내가 유람선 출발지인 죽림항
현재 죽림항에서 한산도를 오가는 여객선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