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도 기념물 아주동 고분군 학술조사 시작2일부터 … 시 "문화재 조사 정비 제대로 안돼 민원 끊이지 않아" 이유로
둔덕면 방하리 고분군 발굴현장 /자료사진

거제시는 2일부터 경상남도 기념물 제161호인 거제 아주동 고분군에 대한 학술 발굴 조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아주동 고분군은 지난 1996년 동아대박물관의 발굴 조사 이후 중요성을 인정받아 이듬해인 1997년 경남도 기념물로 지정됐다.

종전에는 학술적인 목적의 발굴이 아닌 주택 공급 등 개발 사업에 따른 '구제 발굴'이 주를 이뤘다.

시 관계자는 "문화재 조사와 정비가 제대로 되지 않아 토지 소유자와 주변 지역민들이 지속적인 민원을 제기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정비 필요성을 통감한 경남도와 시에서 사업비를 마련해 시행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먼저 시굴 조사(조사 범위 10% 내 발굴 조사)를 진행해 유적이 확인되면 이 부분에 대한 정밀 조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시는 문화재 지정 구역의 약 4분의 1을 조사하고,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아주동 고분군의 효율적인 관리 방안에 대한 기초 자료를 확보한 후 연차적으로 문화재 조사와 유적 정비 사업을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아주동 고분군은 청동기 시대 대표적 무덤인 고인돌(지석묘)과 신라 시대 무덤인 돌방무덤(석실묘)이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번 발굴 조사 지역은 신라 고분이 위치할 가능성이 큰 곳으로 전해졌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