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47년 금단의 섬 '저도', 9월부터 1년간 시범 개방한다거제시·해군 16일 발표…매주 화·목 제외한 5일간 하루 600명 상륙 허용

16일 변광용 시장 등 거제시민 대표 150여명 저도 시범 관광

대통령 별장이 있는 ‘금단의 섬’ 거제시 저도가 9월 중순부터 1년간 시범 개방된다.

거제시와 해군은 대통령 별장과 해군 휴양시설이 있어 47년간 일반인 출입을 금지한 거제시 장목면 유호리 저도를 오는 9월 중순부터 시범 개방한다고 16일 밝혔다. 거제시·행정안전부·국방부가 참여한 ‘저도 상생협의체’는 지난 9일 3차 회의에서 오는 9월부터 1년간 저도를 시범 개방하기로 합의했다.

저도 상생협의체는 시범 개방 기간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을 제외한 5일간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대한민국 국민 600명에게 상륙을 허용할 예정이다. 시범 개방 기간 여객선은 오전·오후로 나눠 하루 2회 운항한다.

해군은 관광객들에게 저도 산책로·전망대·해수욕장·휴양콘도 등을 안내한다. 거제시는 저도 방문을 원하는 관광객들을 인터넷 예약 등을 통해 모집할 계획이다.

거제도 북쪽에 위치한 저도는 면전 43만여㎡(약13만여평)의 작은 섬이으로 행정구역상 장목면 유호리에 속한다. 섬 전체에 해송과 동백이 자생하며, 9홀짜리 골프장, 백사장, 군 휴양시설 등이 있다.

저도 시범관광이 있던 16일 변광용 시장이 입항 유람선 안에서 관광에 동참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한남일보

저도는 일제강점기인 1920년 일본군 통신소와 탄약고로 이용되면서 주민 대부분이 쫓겨났다. 한국전쟁 때는 연합군의 탄약고로 사용되다 해방 이후 해군이 주둔하면서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등의 하계 휴양지로 사용됐다.

1954년 섬 소유와 관리권이 국방부로 완전히 넘어갔다. 1972년 군사제한보호구역으로 지정하면서 일반인 출입과 어로 행위가 전면 제한됐지만 1993년 4월부터 어로 행위는 허용됐다.

한편, 거제시와 해군의 시범개방 발표가 있는 16일 거제시민 대표 150여명은 시범 개방에 앞서 개방 기간·시간, 편의시설 등을 점검하기 위해 저도를 둘러봤다.

변광용 거제시장을 비롯, 거제시발전연합회 회원, 면동 통장협의회 회원, 주민자치위원 등 150여명은 이날 장목 궁농항에서 관광유람선을 타고 출항해 저도에 입항했다.

저도를 다녀온 시민들은 “저도내 대통령 별장에 대한 접근은 금지시켰으나, 웬만한 곳은 다 둘러봤다”면서 “섬 곳곳에 지역특성 및 동식물 서식지를 알래는 안내판이 설치돼 있었고, 모래사장 해변은 깔끔했으며, 자연스런 산책로도 비교적 잘 정비돼 있었다”고 전했다.

깔끔하게 정비된 저도 애안가, /사진=한남일보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