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포토뉴스
남부면, 근포마을에서 동네 어르신들과 바다의 날 기념 정화활동31일 동네 어르신들 자발적 참여로 해안변 쓰레기 수거

남부면(면장 서권완)은 지난 31일 근포마을 동네 어르신과 함께 '바다의 날'기념으로 바다사랑 정화 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활동은 행정이 이끈 행사가 아니고 근포마을이 매달 마을 앞바다를 청소하면서 '바다의 날'인 이날에 면을 초대한 셈이다.

마을주민들은 평소처럼 이 날에도 환갑을 훌쩍 넘기신 나이 지긋한 마을 지킴이 어르신 30 여 분이 삶의 터전인 바다를 청소하기 위해 팔을 걷어 부치고 나섰다.

바다에 버려진 폐어망 및 어구, 와이어, 페스티로폼 등 바다 쓰레기 약 반 톤 정도를 줍고 모았다. 매 달하는 것처럼 말이다. 그러나 이 날은 휴가철을 맞아 마을을 찾는 손님을 위해 더 많이 움직여 더 많은 양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윤치원 마을 어촌계장은 "우리가 사는 바다는 거친 삶의 현장이다. 여기가 버려지면 지금 사는 우리도 힘들지만 후손에게 미안하고 짐으로 남는다"면서 "그 점을 알고 마을마다 꾸준히 바다 사랑의 정화 활동을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여한 마을 어르신들은 "정화 활동을 한 이 바다에 있는 요트 계류장이 현재와 미래의 마을주민에게 희망이 되고, 마을 앞바다가 청정바다로 오래 유지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한편, 정부는 매년 5월 31일을 '바다의 날'로 정해 해양산업 종사자에게 자부심을 주고, 바다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