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포토뉴스
남해 앞바다서 중형 밍크고래 한마리 혼획12일 새벽 정치망 어장 그물에 걸려 … 해경, 유통증명서 발급 3270만원에 위판

통영해양경찰서 남해파출소(소장 김정호)는 12일 새벽 4시 10분께 남해군 삼동면 양화금 동방 약 0.5마일 해상에 설치된 정치망 어장에 밍크고래 한 마리가 혼획됐다고 밝혔다.

정치망관리선(10톤, 승선원 5명) 선장은 해상에 설치된 정치망 그물을 올리던 중 밍크고래 한 마리가 죽은 채로 그물 속에 들어 있는 것을 발견하고 관리선에 설치된 크레인을 이용, 인양한 것이라고 말했다.

남해 앞바다에서 밍크고래가 잡힌 것은 금년 1월 13일 이후 처음으로, 이번에 잡힌 밍크고래는 암컷으로 크기는 길이 510cm, 몸통둘레 260cm, 무게 약 2톤 가량되는 중형급이다. 대형 밍크고래는 몸 길이만 약 9m에 이른다.

그물에 걸린 밍크고래는 해양경찰 남해파출소에서 금속탐지기 등 탐색장비 이용해 불법포획 여부 등 현장 확인 한 바, 작살 등 불법포획 흔적은 발견되지 않아 유통증명서를 발급해 남해군 수협 미조위판장에서 3270 만원에 위판됐다.

밍크고래는 우리나라 전해안에 분포하며 남해안의 정치망 등에서 가끔씩 혼획되고 있다.

남해파출소장(경감 김정호) 측은 고래는 세계적인 보호종으로 포획 시 불법포획 여부를 철저히 확인해 이상이 없으면 유통증명서를 발급하고, 만약 불법포획이 확인되면 강력하게 제재한다고 밝혔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