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변광용 시장, 태풍 ‘타파’ 대비 현장점검市 재난안전대책본부 24시간 가동 비상근무 돌입

변광용 거제시장은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함에 따라 강풍과 호우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1일 현장점검에 나섰다.

먼저 남부면 대포항을 중심으로 태풍피해 우려가 많은 항만시설을 찾아 선박결박 및 인양상태를 점검하고 침수피해 발생시 신속히 지역주민들을 대피시키도록 사전예찰활동을 강화하라고 관련부서에 지시했다.

이어 둔덕면 호곡마을 가두리 양식장 등 수산 증․양식시설을 방문, 그물망․닻․부자와 연결된 로프고정상태를 집중점검하고 관리선 대피 등 인명피해예방을 위한 사전점검 및 행정지도에 철저를 기하라고 관련부서에 지시했다.

또한 집중호우로 지반이 약해질 것을 대비해 급경사, 옹벽, 축대 등 재난 취약지역에 대한 예찰 및 사전 조치 강화를 지시하고, 시민 안전을 위해 시설물 관리철저와 안전사고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도록 예찰활동과 홍보활동에 총력을 주문했다.

변 시장은 “예상치 못한 변수로 다양한 피해가 발생할 개연성을 염두에 두고 안전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활동을 보다 강화하고 태풍․호우대비 국민행동요령을 상황해제시까지 집중홍보해 단 한건의 인명피해도 발생치 않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허동식 부시장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국․소장과 13개 협업부서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대처를 위한 점검회의를 이날 주재했다. 전 부서, 면․동의 태풍 대비 사전검검과 대처계획을 논의하고,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전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현재 시는 거제지역 태풍예비 특보가 발효됨에 따라 21일 오전 4시 30분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비상1단계를 발령,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허동식 부시장은 “사전예찰과 점검활동을 강화하고, 특히 축산농가와 양식어가에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안전점검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