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지세포다기능어항 터, 민간기업 1000억들여 관광지로 탈바꿈시, 민간투자 공모 거쳐 홍익관광개발(주) 선정 …23년까지 약1만평 부지 개발
홍익관광개발이 시행하는 거제시 지세포 다기능어항 용지 관광 개발 사업 조감도. /거제시

터 닦기를 마치고 투자자가 나타나지 않아 수년째 방치되다시피 한 거제시 지세포 다기능어항 용지가 관광 시설로 탈바꿈한다.

거제시는 지난달 28일 이 용지에 개발 사업을 시행할 민간 투자 사업자 공모를 거쳐 홍익관광개발㈜을 최종 선정했다. 선정 조건은 민간사업자가 1년 이상 사업을 진행하지 않거나 지연하면 사업자 선정을 취소하고 새로 공모할 수 있다.

홍익관광개발은 사업비 약 1000억 원을 들여 거제시 일운면 지세포해안로 15-44 일원 3만 1988㎡를 오는 2023년 9월까지 관광 숙박 시설과 해양 레저 시설, 유원·판매 시설 등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사업 내용을 보면 숙박 시설은 객실 176개를 갖춘 건물 2동이 들어선다. 지하 1층~지상 20층짜리(113실)와 지하 1층~지상 12층짜리(63실)다. 또 기타 시설로 청소년 유희장, 야영장, 친수 산책로, 해상 대관람차 등이 조성된다.

홍익관광개발은 연말까지 다기능어항 용지의 일부 토지이용계획을 조정하는 어항개발계획 변경 절차를 거쳐 내년 상반기에 건축 허가 등 개별 인허가와 어항개발사업 시행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이 용지는 지세포 다기능어항 터 안에 있는 해양레포츠 지구로 해양수산부 소유여서 사업자 측은 해수부로부터 땅을 빌려 쓴다.

애초 이 터는 지난 2014년 6월 준공했으나 그동안 마땅한 투자자가 나타나지 않아 개발이 지지부진했었다. 그러다 올해 3월 ㈜텍사스오브거제에서 시에 투자 의향서를 내면서 탄력을 받았다.

이 업체는 사업자 모집 결과 지난 6월 우선협상대상자로 뽑혔고, 7월 서울에서 열린 거제시 투자 설명회 때 시와 사업 추진에 관한 양해 각서(MOU)를 맺었다. 이후 지난달 말 홍익관광개발㈜로 법인 이름을 바꿨다.

시 투자유치과 관계자는 "이 사업은 지난 7월 투자 설명회에서 9개 기업과 체결한 1조 2380억 원 규모 투자 협약 가운데 가시화 단계로 접어드는 첫 신호탄"이라며 "인근 소노캄 거제(옛 대명리조트 거제마리나) 등과 더불어 관광 인프라 집적화에 따른 상승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갈바람 2019-12-22 17:24:41

    헛꿈아니길...이사업 신중해야될껄 누구 는 이 사업으로 떡고물 많이 떨어지겠네   삭제

    • 지세포 2019-11-19 19:04:54

      안될껄요 ㅋ ㅋ 되면 손에 장을 지진다 ㅎㅎ   삭제

      • 섬사람 2019-11-07 19:34:52

        거제의 랜드마크다. 꼭 완성되도록 지원하고 협조해야 할겁니다. 해상 대 관람차는 세계 최초라고 하니 작은 섬 거제가 대한민국에 우뚝 서겠네요. 투자자는 항상 반기고 지원해야 합니다. 거제시 화이팅 입니다.   삭제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