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신상기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장 '연임'3일 3차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55.8% 지지로 연임 성공

신상기(사진)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장이 3차 투표 끝에 연임하게 됐다. 임기는 2년이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선거관리위원회는 3일 오전 기호 2번 신상기(현민투) 후보에 대한 찬반 투표로 치러진 임원 선거 결과 찬성 2748표(55.80%)로 조합원 과반이 찬성해 당선했다고 밝혔다.

이날 투표에는 조합원 5602명 중 4924명(87.90%)이 참여했다. 반대표는 2092표(42.49%)가 나왔고, 84표(1.71%)는 무효 처리됐다.

대우조선해양 현장 노동 조직 가운데 현민투(현장 중심의 민주 노동자 투쟁위원회) 소속인 신 지회장이 연임하면서 회사 매각 대응 등을 둘러싼 집행부 투쟁 기조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현민투는 이번 선거 공약으로 △매각 투쟁 승리 △신규 인력 충원 △고정금 중심 임금 인상 △임금피크제 폐지 △의료비 확대 △야간 노동 강도 완화·야간 휴식 시간 상향 조정 등을 약속했다.

신 지회장은 "마음이 무겁다. 조합원 동지들이 지난 1년간의 집행 과정을 심판했다고 본다"며 "선거를 치르면서 1년을 돌아볼 수 있었다. 현장에서 소통하며 답을 찾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벌어진 1·2차 투표에서는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았다. 대우조선지회에 따르면 2차 투표에서 당선자가 확정되지 않아 3차 투표까지 진행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 29일 치러진 2차 결선 투표에서는 신 후보 2380표(49.59%), 기호 3번 정상헌(현장연대) 후보 2326표(48.47%)로 모두 절반을 밑돌면서 당선자를 가리지 못했다.

전날(11월 28일) 1차 투표에서도 과반 득표자가 없는 가운데 신 후보 1481표(29.53%), 정 후보 1285표(25.62%)로 1·2위를 한 두 사람이 2차 결선 투표에 올랐었다.

기호 1번 김정훈(새물결) 후보는 1210표(24.13%), 기호 4번 장양수(노민추) 후보는 980표(19.54%)에 그쳐 1차 투표에서 탈락했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