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삼성重, 셔틀탱커 3척 3611억원에 수주...올해 첫 수주셔틀탱커 시장점유율 45%, 세계 1위 명성 이어가
삼성중공업이 올해 첫 인도한 최신 친환경 셔틀탱커.

삼성중공업이 3,611억원 규모의 셔틀탱커 3척 수주에 성공하며 올해 첫 수주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아시아 지역 선주와 수에즈막스급 셔틀탱커 3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지난달 28일 체결했다고 2일 공시했다. 올해 첫 수주한 이들 선박은 2022년 7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셔틀탱커는 해양플랜트에서 생산한 원유를 해상에서 선적해 육상 저장기지까지 실어 나르는 역할을 하는 선박이다.  

삼성중공업은 1995년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셔틀탱커 건조를 시작했으며, 이번 계약을 포함해 현재까지 세계시장 점유율 45%(143척 중 64척)를 기록하는 등 최다 건조 경험과 높은 품질 경쟁력을 앞세워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수주 목표를 지난해 실적인 71억 불보다 18% 높여 84억 불로 정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