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장승포 신부시장 앞 삼거리 전면 통행금지3월 25일부터 10일간, 복개구조물(교량) 긴급복구공사 시행

거제시는 장승포동 신부시장 앞 삼거리(경남항운노동조합 옆)에 위치한 복개구조물(교량)에 대한 긴급 복구공사로 이 일대를 당분간 전면 통행금지키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교량은 상부슬래브 주철근 기능상실, 바닥판 피복 전체 박락 및 처짐현상 등 붕괴 전조현상이 발견돼 긴급 복구공사를 3월 25일부터 추진키로 했다.

이 복개구조물(교량)은 1960년 매립공사 추진 시 구거를 횡단하는 교량으로 가설됐다. 그 후에 구거 상류부 장승포초등학교 앞까지 복개됐으며, 1991년 추가 매립 시 현재의 해안까지 복개구조물로 연장 설치돼 상부에는 도로로, 하부에는 하수시설로 이용돼 오고 있다.

철거대상 복개구조물(교량)은 공용기간이 60년이 지났고 해수 및 하수의 영향으로 인해 지속적으로 상부슬래브에 염분과 하수가스 등이 침투돼 철근부식이 발생되고 팽창된 철근으로 인해 피복 콘크리트가 탈락 및 손상된 것이 발견되어 거제시에서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했으며, “E”등급으로 판정됐다.

“E”등급은 구조물의 주요부재에 발생한 심각한 결함으로 인해 시설물의 안전에 위험이 있어 사용을 금지하고 보강 또는 개축을 해야 하는 상태로서 즉시 통행제한을 실시해야 한다, 그러나 지역주민들의 통행불편을 최소화하고자 긴급하게 복개구조물 하부에 동바리 등으로 임시보강을 실시한 후 긴급복구공사를 계획하게 됐다.

거제시 도로과에서는 3월 13일 오후2시에 장승포동주민센터에서 지역주민들과 관계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주민설명회에서 복개구조물(교량)의 현 실태와 복구공사에 대한 상세한 일정으로 3월 25일부터 신부시장 앞 삼거리에 전면 통행금지해 단시일(약10일) 내 복구공사를 완료할 계획임을 설명했다.

아울러 신부시장 뒤쪽 도로로 임시로 버스노선이 변경됨을 알렸고, 지역주민들에게 임시 버스운행구간에 대해 주·정차금지 협조를 당부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