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문상모 후보, “당선되면 제일먼저 대통령부터 만나겠다”‘대우조선문제 포함 조선경기 활성화 대책 건의’ 코자

문상모 더불어민주당 거제시 국회의원 후보가 3일 선거사무소에서 대우조선 지역상생형 일자리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문 후보는 “조선 산업은 노동집약사업으로 숙련공 의존도가 높다. 하지만 낮은 대우, 급여대비 고강도 노동 등 조선업 기피로 인력확보가 매우 힘들다”고 공약을 만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감을 수주하고도 일 못하는 사태가 발생하면 장기적으로 조선산업 생태계가 무너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문 후보는 “노동환경개선, 임금구조개선 위해 ‘조선산업 지역상생형 일자리사업이 추진되면 안심공제 가입시 5년간 3천만원의 적립금을 노동자에게 지급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 1차 산업(농·수산업) 생태계유지 정부보조금 투입을 예로 들며 “국회가면 조선산업 저임금노동자 임금구조개선 위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문 발표 후 기자들의 공약관련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선산업활성화특위 위원장이기도 한 문상모 후보는 “당선되면 제일먼저 문재인대통령을 만나 대우조선문제를 포함 지역 조선경기 활성화를 위한 대책을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