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LNG선 100척 수주, 이래도 조선산업이 사양사업인가!"대우노조, 8일 대우매각 반대 성명 내고 '불공정 특혜매각 철회' 촉구
대우조선해양(대표애사 이성근)이 지난해 5월 오세아니아지역 선주로부터 수주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이 배는 2021년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 삼성 등 국내 빅3 조선사가 100척 이상의 카타르발 LNG선 수주를 예약하자 대우조선 노조가 조선산업을 사양산업으로 지목, 구조조정에 나선 정부를 향해 “조선산업은 결코 사양산업이 아니다. 문재인 정부는 대우조선 불공정 특혜매각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는 8일 입장문을 내고 “카타르 수주는 경쟁력이 충분한 한국 조선산업을 입증했다. 코로나19사태로 전 세계가 심각한 경제위기에 놓여 있는 상황에서 카타르발 LNG선 100척을 건조하게 될 주인공이 정해졌다. 만약 대우조선 매각이 조기에 완료되었다면, 중국에 세계 조선업의 주도권을 빼앗겼을 것” 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조선산업 경쟁력이 낮아지고 있다는 정부의 전망을 비웃듯 대한민국 조선업체 3곳에서 (수주를)싹쓸이하는 결과를 보였다. 이는 대한민국 조선업의 경쟁력이 세계적으로 월등하고, 조선산업이 사양산업이 아닌 고용 창출과 미래산업에도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다. 과거 금융위기 상황에서 나라의 산업을 이끌었던 조선산업이 코로나19라는 세계공황에 버금가는 사태에서도 희망을 제시하고 있다” 고 강조했다.

이어 "산업은행의 대우조선 매각 발표 후, 대우조선해양은 1년 넘게 진행되고 있는 잘못된 매각 진행으로 인해 고통 속에 놓여 있다. 대우조선의 3년 연속 천문학적인 흑자 달성에도 불구 여전히 모든 경영권 전반을 채권단이 관리하고 있다. 정부는 대우조선을 부실기업으로 치부하며 조선업을 사양산업으로 몰아가는 잘못된 정책을 고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문재인 정부는 즉시 국내 공정위의 기업결합을 불허하고, 잘못된 대우조선 매각 철회를 시작으로 올바른 조선산업의 발전 전망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과거 LNG선을 주름잡던 일본이 주도권을 한국에 넘긴 결정적 실수가 바로 ‘조선업 합리화’ 정책에 있었다” 며 정부와 산업은행은 일본의 잘못된 ‘조선업 합리화’ 정책을 고집하며 대우조선을 현대중공업에 매각하려 하는지 반문했다.

노조는 “문재인 정부가 국내 기업결합 심사 불허를 시작으로, 중소 조선소를 포함한 조선산업 발전을 위한 전망을 제시해야 한다” 며 “만약 (정부와 산업은행이)자신들의 잘못을 감추기 위해 잘못된 매각을 끝까지 밀어붙인다면, 대우조선과 중소조선 노동자를 포함한 전체조선 노동자들은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조선산업 정책을 바로 잡기 위해 끝까지, 온몸으로, 저항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정부의 책무를 다 할 것을 촉구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