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민중당, 진보당으로 당명개정..성만호 거제시위원장 선출

민중당은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5일간 전 당원 투표를 통해 당명개정과 3기 전국동시 당직선거를 진행했다.

선거결과 민중당 거제시위원회는 3기 지도부로 성만호 위원장을 91%의 찬성률로 재선출했다. 또 부위원장으로 최상규(2기 거제시부위원장), 전장희(현, 학교비정규직노조 거제지회장), 박철모(전, 민주노동당 거제시부위원장) 후보가 각 선출됐다.

성만호 위원장은 “부족하지만 압도적으로 위원장에 당선시켜주셔서 당원동지들께 감사드린다”며, “비록 원외정당으로 시작하는 진보당 1기이지만, 투쟁하는 노동자와 민중들과 동고동락하기 위해 항상 노력하는 당원동지들이 있기에 민중이 주인되는 세상은 반드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요동치는 세계와 한반도 정세 속에 한국사회의 근본적인 모순들을 해결해 나가는 진짜 진보정당으로서의 새로운 진보당의 시대를 열어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중앙당은 김재연(전 통합진보당 국회의원) 후보가 상임대표, 일반대표로 조용신, 윤희숙, 김근래 후보, 각 부문대표로 노동자민중당 대표 김기완 후보, 농민민중당 대표 안주용 후보, 청년민중당 대표 송명숙 후보, 빈민민중당 대표 이경민 후보가 각각 선출됐다.

이와함께 경남도당은 박봉열 위원장, 강선영, 강선희, 김부연, 박종택, 이동진 부위원장, 경남노동자민중당 정혜경 위원장이 선출됐다.

한편 이번 전국동시 당직선거와 동시에 당명개정 안건이 당원총회 안건으로 투표에 부쳐졌고, 88%를 웃도는 높은 찬성률로 가결돼 진보당으로 당명을 바꾸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